한화이글스 투수 김범수가 동료인 김민우의 소개로 만나 7년 동안 열애한 구은실 씨와 오는 10일 웨딩마치를 올린다. 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 투수 김범수가 동료인 김민우의 소개로 만나 7년 동안 열애한 구은실 씨와 오는 10일 웨딩마치를 올린다. 한화이글스 제공

[지상현 기자]한화이글스 투수 김범수와 예비신부 구은실 씨가 오랜 열애의 결실을 맺는다.

이들 예비부부는 10일 오후 대전 소재 호텔선샤인 파라다이스 웨딩홀 5층 그랜드볼룸에서 예식을 올린다.

같은 팀 투수 김민우 선수의 소개로 만난 이들 예비부부는 7년 반 동안 만남을 이어왔다.

김범수는 "선수생활을 하며 아플 때나 힘들 때 한결같이 옆에서 힘이 돼 준 사람과 가정을 이루게 됐는데 이제는 내가 받은 사랑을 베풀 때가 된 것 같다"며 "혼자인 것보다 옆에 누군가 있다는 게 얼마나 큰 힘인지 알게 해 준 아내를 위해 마운드에서나 집에서나 좋은 모습을 더 많이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들 예비부부는 일본 오사카로 신혼여행을 떠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