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괄부서장‧담당과장 등 18명으로 구성…협약 사업 협력 논의

충남도와 경기도는 23일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경기 상생협력 추진 실무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와 경기도는 23일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경기 상생협력 추진 실무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황재돈 기자] 충남도와 경기도는 23일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충남-경기 상생협력 추진 실무협의회’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실무협의회는 지난 9월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양 도 총괄부서장과 담당 과장, 연구원 소속 전문가 각 1명 등 총 18명으로 구성했다.

실무협의회 주요 기능은 업무협약 9개 사업에 대한 효율적이고 실질적인 추진을 위한 사업별 세부 추진계획 수립과 국가계획 반영 협력 등이다.

회의는 격월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필요 시 수시로 열기로 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9개 사업에 대한 추진 방안 발표와 종합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9개 사업은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건설 ▲충남‧경기 연접지역 최첨단 산업벨트 조성 ▲평택‧당진항 물류 환경개선과 대중국 수출 전진기지 육성 ▲충남‧경기 해안지역 국제적 관광지(K-골드코스트) 조성 ▲수소에너지 융복합산업 벨트 조성 ▲미군기지 주변 지역 지원 확대 ▲서해안권 마리나 거점 공동 육성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공동 대응 ▲충남‧경기 현안 사항 및 중장기 발전 방향 공동연구 등이다.

‘베이밸리 메가시티’는 아산만에 걸쳐 있는 충남 북부와 경기 남부를 미국 ‘실리콘밸리’처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충남 천안·아산·당진·서산과 경기 평택·안성·화성·오산 등지에 걸쳐 있는 자동차 산업과 디스플레이, 수소 산업 등을 묶어 신(新) 공업지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