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시·군 방문서 내포신도시 공공기관 유치 복안 밝혀

김태흠 충남지사가 30일 홍성군 홍주문화회관에서 군민과의 대화를 갖고 "홍성을 환황해권 성장 거점으로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충남도 제공.

[황재돈 기자] 김태흠 충남지사는 30일 “홍성군을 환황해권 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홍성군 홍주문화회관에서 열린 홍성군민과의 대화에서 “충남 지역 여건에 적합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내포신도시는 2020년 10월 혁신도시로 지정됐으나 정부정책 부재로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혁신도시 사업이 전무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드래프트제' 요청을 통한 내포신도시 공공기관 유치 계획을 밝혔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30일 홍성군 출입기자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충남도 제공.
김태흠 충남지사가 30일 홍성군 출입기자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충남도 제공.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조만간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만나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할 예정”이라며 “위원장을 만나 드래프트제 활용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드래프트제는 야구 등 스포츠 경기에서 순위가 낮은 팀부터 신인선수 지명권을 우선 획득하는 제도다. 즉, 김 지사의 말은 1차 공공기관 이전 때 충남은 혜택 못 받았으니 2차 때 우선권을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김 지사는 “종사자가 많고 인구 유입 효과가 큰 공공기관은 먼저 요청할 것”이라며 “이런 기관은 환경관리공단과 체육진흥공단 정도다. 수도권에 남은 대형 공공기관을 반드시 충남에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용록 홍성군수 1호 공약인 ‘뉴그린 국가산단’ 조성과 관련해선 “현재 국토부에서 신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 용역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홍성과 예산이 모두 신청한 상황으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게 중요하다. 양 지역 장점이 최대한 부각되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8월 16일부터 이날 홍성군과 예산군까지 40일 간 15개 시·군을 돌며 도정 비전과 운영방향을 공유해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