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민들과 함께 살아가는 치매 친화 환경 조성

대전 대덕구는 비래현대아파트 치매안심마을 홍보 벽화 앞에서 치매환자와 가족, 마을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치매안심마을 캠페인을 펼쳤다고 29일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은 지역주민들이 치매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하고 치매환자들과 함께 살아가는 친화마을로 지난해 비래동이 선정됐다.

최충규 구청장은 “치매안심마을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로 치매에 대한 많은 사람들의 인식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치매 어르신과 가족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일상이 행복한 대덕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아파트 외벽에 그려진 벽화는 대전광역치매센터에서 주관하는 ‘치매안심마을 치매 친화적 환경조성 사업’ 공모에 선정된 것으로 지난 20일 벽화그리기가 완료됐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