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운영위원회 개최, 개원 준비 상황 공유
연간 30억 원 적자 추계, 정치권 관심 절실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조감도. 대전시 제공.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조감도. 대전시 제공. 

[한지혜 기자] 전국 최초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연내 준공한다. 다만, 병원 명칭, 매년 발생하는 운영 적자 해소 방안, 인력 수급 등의 문제는 여전하다. 

시는 27일 오전 10시 시청 중회의실에서 공공어린이재활병원 운영위원회를 열고, 개원 준비 사항을 논의했다.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전국 최초의 공공형 어린이재활병원으로 민간기업인 넥슨이 건립 예산 447억 원 중 100억 원을 기부해 건립된다.

다만, 시는 민선7기인 지난 2019년 10월 넥슨재단으로부터 100억 원을 후원받으면서 병원 명칭에 ‘공공’ 대신 ‘넥슨’을 사용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공공성 훼손 논란이 불거지자, 이를 조정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시는 ‘공공’ 명칭 삭제 불가 방침을 내놨던 보건복지구가 후원기업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는 방향으로 지침을 변경하자, 명칭 변경을 재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현재 넥슨 측과 마무리 협의 중”이라며 “준공 전까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명칭 문제를 마무리 짓고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운영위원회에서는 ▲개원 준비 세부 내용 ▲전문성을 담보한 인력 수급 ▲교육청 병원 내 교육과정 운영 등이 논의됐다.

4년 간 117억 원 적자 추계, 재원 확보 관건

시가 위탁사업비 등으로 발생하는 비용을 추산한 결과, 오는 2023년부터 2026년까지 4년간 117억 5000만 원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간 약 30억 원의 추가 재원이 필요한 상황으로 입원병동 50병상, 낮 병동 20병상, 외래진료 수익 추정액, 인건비와 재료비, 관리비, 감가상각 추정액 등을 모두 포함해 추산한 액수다.

시는 국비보조금 확보 노력과 함께 충청권 전체를 아우르는 공공어린이병원인만큼, 인근 세종시, 충남도와 운영비 분담을 협의하는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외에도 ‘장애인 건강권 및 의료접근성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국가나 지자체는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설치 또는 지정하고, 운영 경비를 보조할 수 있게 돼있다. 해당 법 개정안은 강선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이 발의해 지난 2020년 말 통과됐다.

김동석 사단법인 토닥토닥 이사장은 “법에 명시된 운영 지원이 실제 이뤄지려면 정치권에서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현재 건립이 진행 중인 타 지역 사례 등을 감안하면 이는 대전, 충청권 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지자체와 지역·중앙 정치권이 모두 협력해 운영 문제를 해소해 달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