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개월 새 3명 안타까운 사망... 강력한 동기부여
최민호 시장, 조직 혁신안 주문... 채수경 실장 중심의 TF 운영
23일 직원 설명회 및 언론에 공개... 전국 첫 외로움 전담관 도입 등 제시

세종시청 전경. 자료사진. 
세종시청 전경. 자료사진. 

[세종=디트뉴스 이희택 기자] '외로움 전담관(고민 해결 핫라인)'과 '한시 임기제 공무원 채용', '6급 이하 패스트트랙 가점제', '중요 직무 수당제(격무기피 해소)', '우수공무원 특별승진제', '5급 이상 3D 입체 평가', '비공개 핫라인 세종톡톡 운영', '시가독서제로 역량 증진'. 

세종시 조직문화혁신 특별 전담조직(TF, 단장 채수경 기획조정실장)이 23일 이 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2022 조직문화 혁신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4개월 사이 직원 3명의 안타까운 사망 사고가 강력한 동기를 부여했다. 

최 시장은 지난 7월 대대적 조직문화 혁신을 주문했고, TF는 지난 2개월여 간 인사관리와 조직문화, 직원 사기진작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왔다. 

이를 위해 분과 회의와 집단 심층면접(FGI) 회의 등을 거쳐 이날 3대 추진 방향과 6가지 실천과제를 마련했다. 

모든 초점은 '일하기 좋은 세종, 직원이 행복한 세종, 시민이 감동하는 세종’ 실현을 향한다.

시는 이날 언론을 통해 이 같은 방안을 공유하는 한편, 시청 대회의실에서 직원 설명회도 열었다. 

'공정한 보상, 일할 맛 나는 세종' 무엇으로 실현하나 

‘공정한 보상, 일할 맛 나는 세종’의 주요 실천과제로는 패스트 트랙이 눈길을 끈다.

6급 이하 중요·격무 직위에서 능력과 성과를 내는 직원에게 근평 가점을 부여하는 등 우대하는 제도다. 또 이와 연계한 전문관 선발·운영을 지속 확대한다.

중요 직무급 수당 제도를 도입, 직무 중요도와 난도가 높아 기피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에게 수당을 지급할 계획이다.

우수공무원 특별승진제도도 도입한다.

역점시책 탁월 수행자와 규제개혁 등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 대해 실질적 보상을 주기 위해서다. 

또 5급 이상 승진 후보자를 대상으로 상급자 뿐만 아니라 동료·후배 공직자 평가를 실시하는 ‘3D 입체평가’를 실시함으로써 그 결과를 인사운영 보완 자료로 활용한다.

모두가 근무하고 싶은 세종시... 어떤 대안 담겼나 

이의 이행 과제로는 '외로움 전담관'에 전문 상담사를 채용하는 방식으로 우선 뒷받침한다. 지방자자치단체 최초 도입하는 제도로, 비공개 고민해결 핫라인 ‘(가)세종톡톡’과 연계 운영한다.  

심리 진단·상담·치유를 연계하는 심리 상담 시스템도 강화하고, MZ세대를 위한 MZ주간도 도입한다. 

MZ주간은 스스럼 없는 소통의 장으로 다양한 직급·직렬·연령별 토크콘서트 방식으로 운영한다.

'꼭 필요한 업무, 효율적으로 일하는 세종시'... 복안은 

마지막 과제 실행은 휴직 등에 따른 업무공백 최소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시임기제 공무원 등 대체인력을 적기에 확보하는 한편, 실국별 정원 관리 자율성 확대로 업무부담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휴식·배움·성장이 어우러진 인재 양성 목적의 '사가독서제'도 도입한다. 이는 조선시대 젊은 문신(文臣)들에게 휴가를 주고 학문에 전념하게 한 유래에서 따왔다. 

이밖에 신규자를 위한 업무비법 전수, 감정코칭 등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간부 공무원 대상의 리더십 교육, 갑질 예방 교육 실시 등 역량 증진도 도모한다. 

최민호 시장은 “모두가 행복한 직장분위기 조성을 위해 시장부터 직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언제든지 경청하겠다”며 “간부들의 솔선수범과 직원들의 관심·참여를 바탕으로 한 조직문화 혁신과 함께 이의 실천력 확보를 위한 예산 반영과 규정 개정 등의 후속 조치를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가 이날 공개한 조직문화 혁신 방향과 과제. 
세종시가 이날 공개한 조직문화 혁신 방향과 과제.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