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복지 증진 공로 인정, 22일 수상

기성복지관 김기철 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직원들이 22일 보건복지부 장관 기관 표창을 받았다. 대전시설관리공단 제공.
기성복지관 김기철 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직원들이 22일 보건복지부 장관 기관 표창을 받았다. 대전시설관리공단 제공.

[한지혜 기자] 대전시설관리공단 기성종합복지관이 제23회 사회복지의 날을 맞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이번 수상은 지역사회 복지 증진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뤄졌다. 기성복지관은 2009년 12월 개관 이후 지역주민의 다양한 욕구를 수렴,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과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특히 도농복합 지역의 특수성을 반영해 어르신 치매예방교육, 수중재활치료 등 보건의료 서비스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밑반찬, 연탄·난방유 지원 등 찾아가는 재가복지 사업 등을 추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복지관은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의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해 학습비 지원, 진로체험활동 등 복지 사업에도 힘써왔다.

기성복지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 대상자 발굴 등에 노력하겠다”며 “사회적 고립으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가구에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연계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