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학 석사과정 1학년 신통천 학생 2500만 원 지원
신통천 학생 아버지인 연변대 교수도 후원 인연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충남대 중국인 유학생 장학금 지원

[이미선 기자] 인재육성을 위해 지역사회에서 적극적으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키다리아저씨'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이 중국인 유학생 부자(父子)를, 대를 이어 지원해 화제다.

충남대에 따르면 김정규(경영학·84) 회장은 22일 이진숙 총장실에서 중국인 교포 유학생인 신통천 학생에게 10개 학기 등록금에 해당하는 2500만 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신통천 학생은 현재 충남대 대학원 경영학과 석사과정 1학년에 재학 중이다.

김정규 회장과 신통천 학생의 인연은 그의 아버지 신광철 교수로 이어진다.

신 교수는 현재 중국 연변대학 경제관리학원 공상관리과 교수로, 지난 2000년부터 2008년까지 충남대 대학원에서 경영학 석사 및 박사과정을 밟았다. 박사 학위 취득 후,  신 교수는 충남대 경영학과에서 시간강사로 일했으며 당시 김 회장을 비롯해 정성욱 금성백조 회장, 한금태 삼영기계 회장 등 대전 지역 기업인들과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중국으로 돌아간 신 교수는 연변대학과 충남대의 학술 및 인적 교류와 연변지역과 대전 지역 기업인들의 교류 등 여러 방면에서 한·중 교류를 위해 노력했다.

김 회장은 신 교수의  아들인 신통천 학생이 이번 학기 충남대 언어교육원이 주관한 한국어 시험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고, 아버지와 같은 대학 같은 학과 전공에 입학했다는 소식을 듣고 흔쾌히 장학금 지원을 결정한 것.

김 회장은 "아버지인 신광철 교수도 유학 시절, 학업은 물론 자신에게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했던 청년으로 기억한다"며 "신통천 학생도 충남대에서 배운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과 중국의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통천 학생도 "한국에 온 지 얼마 안됐는데 좋은 분을 만나 이렇게 큰 지원을 받게 돼 정말 기쁘다.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열심히 노력해서 지원받은 것보다 몇 배더 갚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해 1월 충남대 슈퍼 엘리트 장학제도인  ‘CNU Honor Scholarship’ 장학기금 5억 원을 1호로 기부하고, 같은해  9월에는 아프가니스탄을 탈출한 한국어 연수생  파티마 씨에게 1000만 원을 후원,  '제3회 충남대 자랑스러운 동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