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속 풀베기 작업 중인 국유림영림단 직원 모습. 중부지방산림청 제공.
산속 풀베기 작업 중인 국유림영림단 직원 모습. 중부지방산림청 제공.

[공주=안성원 기자] 중부지방산림청이 삼복더위 속 산림 현장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국유림영림단, 숲가꾸기 패트롤 등 250여 명의 노동자 전원에게 온열질환 예방을 위한 얼음조끼를 제공했다.

25일 중부지방산림청에 따르면, 폭염은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 질환을 유발함에 따라 조치가 필요하나 산림 현장은 의료기관에서 원거리에 위치해 응급의료 골든타임을 지키기 어렵다. 

그러나 여름철이 되면 산림에서는 무성한 잡초목과의 전쟁으로 풀베기 사업이 한창이다. 봄철에 애써 심은 소나무·낙엽송 등 묘목이 경쟁 식생으로부터 견딜 수 있도록 가꿔줘야 한다.

특히 산림사업 중 풀베기 작업 또한 노동강도가 매우 높으면서 6∼8월에 실시하므로 작업 시 온열질환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실제 국유림영림단 단원 A씨는 “유류를 가득 넣은 예초기는 10kg이 훌쩍 넘는데 소음과 진동을 견딤과 동시에 경사진 산림 곳곳을 누벼야 하므로 땀이 비오듯 쏟아진다. 작업 후에는 녹초가 되곤 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김기현 중부지방산림청장은 “이처럼 작은 나무 한 그루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분들에게 체온 단 1℃라도 낮추자는 차원에서 얼음조끼를 제공하게 됐다”면서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작업 여건을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