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7회 예산군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
"일자리 넘치는 충남경제 중심 만들 것"

최재구 예산군수는 7일 제287회 예산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가 넘치는 충남경제 중심 예산군을 만들겠다”고 내년도 군정 방향을 제시했다. 예산군 제공.
최재구 예산군수는 7일 제287회 예산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가 넘치는 충남경제 중심 예산군을 만들겠다”고 내년도 군정 방향을 제시했다. 예산군 제공.

[예산=안성원 기자] 최재구 예산군수는 7일 제287회 예산군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통해 “일자리가 넘치는 충남경제 중심 예산군을 만들겠다”고 내년도 군정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최 군수는 “예산 제2일반 산단, 간양, 조곡, 관작 지구 등 4개 산단 127만 평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해 우량기업을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활력이 넘치는 예산군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군에 따르면, 4개 산단에 투자되는 사업비는 총 8168억 원으로 준공되면 1만6667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8조 4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 군수는 “대규모 사업추진과 국도비 확보, 민간자본 유치를 통해 민선 8기 임기 내에 재정 1조 원 시대를 열겠다”며 “충남도와 유기적으로 협력, 충남혁신도시에 대형 수도권 공공기관을 적극적으로 유치해 내포신도시 불균형을 해소하겠다”고 설명했다.

“덕산온천의 내포신도시 기능확장을 통해 덕산온천 주변이 유성온천과 같이 충남 내포 혁신도시의 배후도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충남도와 긴밀히 협의해 추진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최 군수는 또 “인구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지방소멸 대응 기금 112억 원을 확보했다”면서 “예산군 청년인구 유출을 방지하고 다른 지역 청년인구 유입을 위해 80억 원의 사업비로 청년 스마트빌리지 조성사업을 추진해 청년 취·창업 교육 및 거주 공간 등을 마련하겠다”고 공언했다.

계속해서 그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 기부제와 관련해 “고향사랑 기금 심의위원회를 발족, 고향사랑 기부제 답례품 20종 선정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저출생, 고령화, 인구 유출 등으로 악화된 지방재정을 확충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군수는 노인일자리에 대해서도 “근로 능력이 있는 어르신들을 위해 ‘노인 일자리 사업 및 공공근로 사업’ 등 5개 사업에 91억 원의 사업비로 2100여명의 일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이렇게 다양한 정책추진을 통한 인구의 외부 유출 방지 및 유입을 제고하고, 지난 10월 구성된 인구감소 대응위원회와 인구 늘리기 추진단을 본격 가동하겠다”면서 “군 인구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면, 앞으로 인구감소지역에서 생동감 넘치고 활력있는 예산군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밖에 최 군수는 ▲‘예우받는 어르신, 소외 없는 복지 예산군’ ▲‘농업인이 대우받고 소득이 보장되는 예산군’ ▲‘문화와 관광으로 르네상스 시대를 창출하는 예산군’ ▲‘신 도청시대 사통팔달 교통요충지, 원도심 상권이 부활하는 예산군’ 등을 다짐했다.

한편 예산군은 이날 내년도 본예산 8344억 원을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716억 원이 증가한 수치로, 민선 8기 공약 추진 예산 301억 원과 지난 7월 초도방문 시 352건의 주민 건의 사업을 위한 121억 원 등이 반영된 규모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