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항공청 설립 등 ‘미래 우주경제 로드맵’ 발표
대전시, 연구·인재 개발 특화지구 ‘기대와 우려’

윤석열 대통령이 ‘우주 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면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인 대전시의 향배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우주 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면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인 대전시의 향배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대통령실 제공.

[류재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우주 경제 강국’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하면서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인 대전시의 향배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특히 윤 대통령이 ‘우주항공청’ 설립에 강한 의지를 나타내면서 우주산업 분야의 정부 차원의 정책 개발과 전폭적인 지원이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28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 선포식’에 참석해 대한민국 우주 경제 강국 실현을 위해 6대 정책 방향을 포함해 미래 우주 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윤 “우주위원장 직접 맡아 우주 경제 시대 준비”
우주산업 클러스턱 3축 정책 뒷받침 ‘기대’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우주 경제 로드맵은 우주항공청을 설립해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며 “2023년 말 출범할 우주항공청은 우주항공 정책을 수립하고, 연구개발과 기술 확보를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전문가 중심, 프로젝트 중심으로 구성해 우주항공산업 육성과 외교, 국제협력을 아우르고 대한민국을 우주 경제 강국으로 만드는 중추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며 “제가 직접 국가우주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우주 경제 시대를 착실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공언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7월 우주 경제 비전을 선포하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경남과 전남, 대전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를 구축하고 나사(NASA)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을 설립해 정책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주항공청은 경남 사천에 들어설 예정이지만, 대전시가 전남 고흥과 함께 우주산업 클러스터 3축에 포함되면서 향후 어떤 기능과 역할로 우주산업을 선도할지 주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달 7일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에서 대전을 연구·인재 개발 분야 특화지구로 추가 지정하는 내용의 우주산업 클러스터 계획 수정안을 원안 의결했다.

대전시 “과기부와 지속 협의, 내부적으로 중장기 계획 수립”
연구 및 인재 개발 기능, 우주청과 중복 ‘우려’
항우연 운명도 안갯속, 경남 사천행 가능성도 제기

다만, 일부에서는 정부가 새로운 분야의 연구와 인재 개발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 기능 중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전시 제공.
다만, 일부에서는 정부가 새로운 분야의 연구와 인재 개발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 기능 중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전시 제공.

강태선 대전시 특화산업과 팀장(ICT융합산업팀)은 29일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대전시 우주산업 클러스터가 연구와 인재 개발 파트로 조성될 수 있도록 과기부와 지속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시 자체적으로는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및 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을 진행하면서 우주산업 비전과 발전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도 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정부가 새로운 분야의 연구와 인재 개발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 기능 중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항공우주연구원이 우주항공청 산하로 들어갈지, 과학기술연구회 산하로 머물지는 확정되지 않은 상태. 

대통령실 관계자는 “우주항공청이 단순한 행정조직이 아니라 연구개발 중심의 전문가 조직이다 보니 연구원은 새롭게 뽑을 것”이라며 “일부는 항우연에서 파견 또는 새로 넘어오는 분들도 있을 거다. 그런 차원에서 연구하는 분야가 구분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야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갑)은 “우주청을 만든다면서 항공과 우주와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건지, 또 기존 항우연은 어떻게 할 건지 모호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우주산업 클러스터와 거버넌스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대전의 연구 핵심 기능이 항우연이다. 나사(NASA)식 구조는 민관이 결합한 구조다. 행정조직이자 연구조직이다. 이러다 항우연을 우주청과 합쳐 사천으로 가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올지 모를 일”이라고 우려를 전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