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연구·인재개발 분야 추가 지정 의결
내달 중 추가 지정 완료, 시 세부계획 마련 중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축 모형도. 대전시 제공.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축 모형도. 대전시 제공.

[한지혜 기자] 정부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가 확정·의결됐다. 대전의 후속 특화지구 지정도 유력해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는 7일 제43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고, 우주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 계획 수정(안)을 의결했다. 수정안에는 당초 발표한 발사체 특화지구와 위성 특화지구 지정계획과 함께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를 추가로 지정하는 내용이 담겼다.

과기부는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를 공식화하고, 특화지구 간 유기적 상호 협업을 강화해 동반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시도 이번 의결로 우주 관련 연구 및 인재개발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대전의 연구·인재개발분야 특화지구 지정이 유력해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8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연구·인재개발분야 우주산업 클러스터 추가 지정을 약속했고, 이후 시는 정치권과 협조해 설득 작업에 나섰다.

과기부는 이달 중 최적의 후보지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오는 11월에는 국가우주위원회를 열고, 최종 지정 작업을 완료한다. 시는 현재 특화지구 지정을 위한 세부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이번 우주산업 클러스터 3각 체제 조성 결정은 글로벌 우주강국으로 가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대전은 위성서비스 개발, R&D 등 연구·인재개발분야 특구의 적임지다. 정부 정책에 발맞춰 국가 우주경쟁력을 드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3개 대학에서 우주관련 전문 교육이 이뤄지고 있고, 항공우주연구원 등 13개의 인공위성 분야 전문 연구기관이 집적돼있다. 또 쎄트렉아이 등 60여 개의 우주관련 기업이 위치해 특화지구 지정 최적지로 꼽힌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