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민주당ㆍ국힘 대전시당 애도 논평
대전시의회 "총체적 안전관리 부실" 규탄 성명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27일 오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 화재현장을 방문해 피해수습과 지원대책을 파악하고 있다. 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 의원들이 27일 오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 화재현장을 방문해 피해수습과 지원대책을 파악하고 있다. 대전시의회 제공.

[김재중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지난 26일 발생한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와 관련,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정부와 대전시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27일 시당은 논평을 통해 “유성구 현대 아웃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안타깝고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다”며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깊은 슬픔을 함께하며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시당은 이어 “사고가 수습되는 대로 이번 참상의 원인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국가의 첫 번째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다. 정부와 대전시는 화재 취약시설에서 유사한 사고가 없도록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재난·재해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관련된 제도 개선에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이날 성명에서 "희생자들께서는 누군가를 위해 우리에게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근무하셨던 분들"이라며 "그분 또한 우리와 같이 누군가의 사랑을 받는 가족이며, 우리의 이웃이기에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시당은 "다시는 이런 슬픔을 겪는 시민이 없도록 만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적극적인 정책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시의회 의원들도 이날 오전 유성구 용산동 소재 현대아울렛 화재현장을 방문, 신속한 피해 수습과 지원대책 파악에 나섰다. 

오후에는 시의원 일동이 화재원인 규명과 재방방지 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시의원들은 "현대아울렛 측의 소홀한 안전 관리와 불감증에 대해 우리 대전시민을 비롯한 국민 모두는 분노마저 느끼고 있다"며 "시의원 모두는 금번 화재 사고에 대한 현대아울렛 측의 '총체적 안전관리 부실'을 강력히 규탄하며 명확한 사고원인 규명과 강력한 안전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6일 오전 발생한 현대아울렛 화재로 7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는 등 8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지하주차장에서 발생한 연기가 순식간에 확산되면서 280여 점포도 상당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직 정확한 물적 피해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