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대전추모공원,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임시선별검사소 등 방문

이장우 대전시장이 9일 대전추모공원을 방문해, 추석연휴 성묘객 방문에 대비한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김재중 기자] 이장우 대전시장이 추석연휴 첫날인 9일 대전추모공원,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시청 남문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아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 시장은 우선 많은 성묘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전추모공원을 방문해 연휴 운영계획을 점검했다. 대전추모공원은 9월 10일 추석 당일에만 봉안당을 폐쇄하고, 연휴 나흘간의 야외 성묘와 명절 전·후 봉안당 이용은 소규모로 가능하다. 지난 설 명절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전면 폐쇄했었다.

이후 스마트도시통합센터를 찾은 이 시장은 연휴 기간 비상 근무 상황과 시설 운영현황을 살펴봤다. 스마트도시통합센터는 지역 방범 및 교통상황 관제와 사이버 침해 대응, 시와 자치구 정보시스템 통합 운영 등을 담당하는 시설이다.

마지막으로 이 시장은 시청 남문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검사자 증가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시청 남문 임시선별검사소는 연휴기간 휴무 없이 12시부터 21시까지 운영한다. 선별검사소(보건소)는 오전 9시부터 11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이장우 시장은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주요시설과 방역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면서 안전하고 풍성한 추석 명절 보내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추석맞이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8개 반 433명이 비상 근무에 들어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