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자 관보 고시, 이전 준비예산 반영
이전 부지 3곳 제안, TF팀 상반기 이동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방위사업청의 대전 이전이 확정됐다. 사진은 방사청 이전 절차를 설명하고 있는 이장우 대전시장. 자료사진.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방위사업청의 대전 이전이 확정됐다. 사진은 방사청 이전 절차를 설명하고 있는 이장우 대전시장. 자료사진.

[한지혜 기자]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 대전 이전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는 31일 방위사업청을 대전 이전공공기관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문서를 고시했다. 앞서 하루 전, 이전 준비 예산 210억 원도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편성됐다.

국토부는 지난 30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를 열고,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방사청을 대전으로 이전하는 안을 확정했다. 이전 결정 취지로는 “방위사업청 관련 기관이 집적화되어 있는 대전으로 이전함으로써 유기적 연계 협업 및 시너지 효과 창출이 가능하다”고 명시했다.

방사청 대전 이전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로 최근 급물살을 탔다. 앞서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난 21일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을 밝히며 200~300명 규모의 이전 준비 TF팀을 우선 구성하는 안, 이전을 검토 중인 부지 등을 언급한 바 있다.

시가 방사청 이전 부지로 제안한 곳은 총 3곳이다. 정부대전청사 제3청사 유휴부지, 안산국방산단 인근 부지, 옛 쌍용연구소 부지다. 우선 시는 TF팀 이전을 위해 서구 월평동 소재 옛 대전마사회 건물 3개층을 제공할 계획이다. TF팀은 내년 상반기 대전으로 우선 이전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3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방사청 이전 TF팀을 위해 옛 마사회 건물 10~12층 설비 개·보수에 조기 착수했다”며 “신속하게 이전이 조기 완료될 수 있는 부지로 서로 접점을 찾아 가장 좋은 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명절이 지나고 곧 공식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방사청은 이전 계획 수립을 위한 정책용역을 추진 중이다. 연구 용역은 내달 중 마무리된다. 청사 이전 시기, 부지 등이 결정되면 최종 청사진이 수립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시장은 방사청 이전 추진 중 벌어진 인근 충남 논산시와의 경쟁에 대해서는 “대통령 공약 사항이었기 때문에 경쟁한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었다”라면서도 “지역이기주의를 벗어나 대전을 중심으로 논산, 계룡 등 인근 도시들과 함께 충청권 전체를 국방산업 핵심으로 키우기 위해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사청은 현재 경기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해있다. 근무 인원은 총 1600여 명이다. 시와 방사청은 내달 중 이전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