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현 사장 주관, 전사 대책회의 개최...가뭄극복에 전사적 총력 대응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이 8일 순천시에 위치한 주암댐지사에서 전사 가뭄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가뭄 ‘경계’ 단계로 관리중인 주암조절지댐 현장을 방문해 가뭄대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이 8일 순천시에 위치한 주암댐지사에서 전사 가뭄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가뭄 ‘경계’ 단계로 관리중인 주암조절지댐 현장을 방문해 가뭄대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박성원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8일 순천시에 위치한 주암댐지사에서 가뭄 대응을 위한 전사 대책회의를 개최해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지속되고 있는 댐의 가뭄 상황 및 용수공급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주관으로 본사와 유역본부(영·섬, 낙동강), 주암댐, 안동댐-임하댐 등 가뭄상황에 대응 중인 주요 댐 지사들이 참여해 각 권역 및 댐별로 가뭄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댐 운영계획 및 용수공급 대책을 논의했다.

올해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 중인 34개 댐(다목적댐 20개, 용수댐 14개) 유역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의 72%(금년 561㎜ / 예년 776㎜) 수준이며 특히 남부지역 댐은 계속된 강우 부족으로 가뭄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댐 저수량의 경우, 전국 34개 댐 저수량은 예년의 92% 수준이나 한강유역(예년의 112%)을 제외한 낙동강유역(예년의 74%), 금강유역(예년의 84%), 섬진강유역(예년의 64%) 댐 저수량은 예년보다 부족한 상황으로 총 11개 댐을 가뭄단계로 관리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그간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가뭄단계로 관리  중인 댐의 하천유지용수 등을 감량해 댐 용수를 비축하는 한편 댐 간 연계 운영, 하천수 취수, 농업용 저수지 등 지역 수원을 활용한 대체공급 등의 가용대책을 총동원해 댐 용수를 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선제적 대책 시행에도 불구하고 계속된 강우 부족으로 인해 남부지방 중심으로 가뭄상황이 지속함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금일 회의를 통해 가뭄 대책들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했다.

아울러 장기 가뭄에 대비해 댐-댐, 댐-하천 등 수원 간의 연계운영을 확대하는 등의 용수비축 계획과 관계기관 협업을 통한 물 절약 추진 등의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남부지방에 가뭄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장기 가뭄 상황까지도 고려해 관련 피해예방을 위해 전사적 총력대응이 필요한 시기”라며 “가뭄대응은 특히 협업이 중요한 만큼, 정부·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댐 운영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