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아 충남도서관서 전시

충남도는 8일 충남도서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기록전을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8일 충남도서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기록전을 개최했다. 충남도 제공.

[황재돈 기자] 충남도는 제5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14일)을 맞아 충남도서관에서 8일부터 14일까지 사진 기록전을 개최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전형식 정무부지사, 조길연 충남도의회 의장, 여성단체장, 역사동아리 학생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생애를 비롯해 사진으로 보는 위안부를 주제로, 사진 10편와 할머니들의 압화작품 16점 등 총 26개 작품을 볼 수 있다.

도는 방문객들이 피해자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비극의 역사와 맞서 싸워온 할머니들의 용기를 응원하기 위해 평화의 소녀상을 재현한 포토존과 ‘할머님의 외침’이라는 공간도 마련했다.

전형식 도 정무부지사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과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