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실시설계 착수, 2029년 준공 예정

대전 문평~신탄진 도로개설 안내도. 대전시 제공.
대전 문평~신탄진 도로개설 안내도. 대전시 제공.

[한지혜 기자] 대전시가 오는 2029년을 목표로 대덕구 문평동과 신탄진동을 연결하는 국지도 32호선 도로개설을 추진한다.

시는 문평~신탄진 연결 국지도 32호선 도로개설 사업에 대한 기본·실시설계에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갑천과 금강을 따라 신구교에서 현도교까지 연장 4.5㎞, 폭 20m, 왕복 4차로를 신설하는 내용이다. 대전천변도시고속화도로와 대전~문의 간 단절구간을 연결하는 순환도로망 구축 사업에 포함된다.

그간 시는 사업 시행을 위해 국토부에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계획 반영을 건의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국토부, 기재부, KDI 등을 방문해 사업 필요성을 설명했고, 지역 정치권과 협력하면서 지난해 8월과 9월 각각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국가계획 반영 성과를 거뒀다.

기본·실시설계 용역은 전액 국비로 시행된다. 오는 2024년 3월 완료할 계획으로 총사업비는 850억 원, 이중 국비는 469억 원이다. 준공 시기는 2029년으로 예상된다.

시는 기존 신탄진 도심을 우회하는 외곽 순환도로가 신설돼 대전 북부지역의 간선도로망 지도가 바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대덕특구, 대덕테크노밸리 등 주변 산업단지의 원활한 물류 이동, 신탄진네거리와 대덕산업단지를 통과하는 도심 도로의 교통 혼잡 해소, 인접 청주 이동 광역교통량 흡수, 국도 17호선 주변도로 교통 흐름 개선 등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 도심권에서 금강로하스 산호빛공원, 로하스 캠핑장, 대청댐 휴게소 전망대, 대청공원 등 시민 여가 공간으로의 접근성이 향상돼 관광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문평~신탄진 도로개설을 통해 산업단지 활성화, 시민들의 교통 편익 증진 등이 기대된다”며 “민선8기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틀을 마련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