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불량 NFT 가려 내 고객 및 저작권 보호
디지털 자산 거래 신뢰 제고로 시장 건전화 
위변조 방지 노하우 디지털 세계로 확장해 신뢰 제고

NFT의 진본성 및 저작권 이슈 해소를 위해 조폐공사가 운영하게 될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자산 신뢰검증 서비스를 통해 콘텐츠 제작사, 거래소 또는 사용자가 쉽게 검증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NFT의 진본성 및 저작권 이슈 해소를 위해 조폐공사가 운영하게 될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자산 신뢰검증 서비스를 통해 콘텐츠 제작사, 거래소 또는 사용자가 쉽게 검증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박길수 기자]  한국조폐공사(사장 반장식)는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자산)의 진본성 및 저작권 침해 이슈 해소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디지털자산 신뢰검증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조폐공사와 ㈜모핑아이가 공동으로 구성한 컨소시엄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진행한 ‘2022년 블록체인 민간분야 시범·확산사업’에서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블록체인 구조 설계 등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빠르면 오는 11월부터 NFT를 발행하는 사업자 및 거래소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컨소시엄 구성은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상품권, 모바일 공무원증, 운전면허증 등 국가 모바일 신분증 사업과 공공사업을 수행하면서 첨단 위변조방지 기술을 축적한 조폐공사가 NFT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고, 마이데이터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핑아이와 손잡고 블록체인 사업에 협력한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조폐공사는 화폐 여권 등에서 축적한 위변조 방지 노하우를 디지털 세계로 확장해 디지털 세계에서도 부정거래 방지 및 진품 확인을 통해 신뢰사회를 구축하는 파수꾼 역할을 맡게 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자산)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위조 등이 불가능하여 WEB 3.0의 ‘소유’를 위한 디지털자산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디지털 저작물에 접목돼 무한히 복제될 수 있는 디지털 저작물에 유일성을 부여하고 소유권과 판매이력 등의 정보가 블록체인에 저장된다.

다만, 디지털 저작물을 NFT로 생성하는 과정에서 디지털 저작물과의 결합 정보에 오류가 있는 경우 또는 무권리자가 타인의 저작물을 도용하는 경우 등 NFT의 진본성과 저작권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 조폐공사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NFT의 진본성을 검증하고 저작권 정보를 연결해 검증 정보를 NFT 시장에 제공함으로써 ▲불량 NFT로 인한 사용자 보호 ▲디지털 저작물의 저작권 확인을 통한 저작권 보호기반 마련 ▲검증서 발급과 조회를 통한 NFT 유통 신뢰도 향상 등을 통해 디지털자산 선순환 생태계를 견인하겠다는 의지다.

한국조폐공사 반장식 사장은 “NFT 진본성을 검증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으로 고객을 보호하고 거래 시장의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공사업을 수행하면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 실물자산뿐만 아니라 디지털자산에서도 신뢰성을 부여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