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순회 경선 앞두고 충남 일대 돌며 지지 호소
‘젊은 수권 정당·전국 정당화·통합 적임자’ 강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강훈식 의원이 지난 5일 충남 논산·계룡·금산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강훈식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강훈식 의원이 지난 5일 충남 논산·계룡·금산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모습. 강훈식 의원실 제공.

[류재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강훈식 의원(재선. 충남 아산을)이 지역 순회 경선을 앞두고 자신의 정치적 기반인 충남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안방의 탄탄한 지지를 몰아 본경선에서 ‘파격’을 일으키겠다는 행보로 해석된다.

강 의원은 지난 5일 논산·계룡·금산, 공주·부여·청양, 당진, 홍성·예산 등 충남 일대를 돌며 지역 핵심 당원들을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천안·아산에서 지지층이 모인 가운데 정치 초심을 다지는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강 의원은 “외부에는 윤석열 정부에 대한 절망, 내부에는 두 후보(이재명·박용진)에 대한 불안이 있는 전당대회”라며 “모두의 불안을 잠재울 수 있는 후보는 저뿐”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재명·박용진 겨냥 "모두의 불안 잠재울 후보는 저뿐" 

대선과 지방선거 패배 이후 위기에 처한 민주당이 당내 갈등 국면으로 흐르지 않고 통합하는데 자신이 적임자라는 취지로 들린다.

강 의원은 또 충남 북부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민주당을 “젊은 수권정당으로 만들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그는 특히 “젊은 정치인과 기존 세대를 연결할 수 있는 힘, 민주당만이 유일한 계파인 사람으로 당내 갈등을 통합할 수 있는 힘, 이 두 가지를 가진 유일한 후보”라며 “대선주자가 당권을 잡아서는 다양한 후보를 키울 수 없다”고 당권 경쟁자인 이재명·박용진 의원을 견제했다.

강 의원은 끝으로 “비수도권 유일 후보로서 민주당이 전국 정당으로 나아가고, 충청이 ‘캐스팅 보트’가 아닌, 민주당의 든든한 지지기반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姜에 힘 실은 양승조 "도덕성 가진 책임정당 되려면 강훈식 지지"

강 의원은 이날 오후 충남 북부상공회의소에서 토크콘서트를 열고 ‘젊은 수권 정당·전국 정당화·통합 적임자’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양승조 전 충남지사와 이정문, 장철민, 기동민, 이소영 의원과 충남 원외 지역위원장 등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강훈식 의원실 제공. 
강 의원은 이날 오후 충남 북부상공회의소에서 토크콘서트를 열고 ‘젊은 수권 정당·전국 정당화·통합 적임자’를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양승조 전 충남지사와 이정문, 장철민, 기동민, 이소영 의원과 충남 원외 지역위원장 등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강훈식 의원실 제공. 

토크콘서트에 참석한 양승조 전 충남지사는 “눈만 뜨면 윤석열 정부가 걱정되는데, 정작 이 정권을 탄생시킨 것이 민주당 책임이라는 점이 더 뼈 아프다”며 “민주당의 가장 큰 무기인 도덕성을 가지고 책임지는 정당이 되기 위해 강훈식을 지지해 달라”고 힘을 실었다.

한편 이재명 의원은 이날 대전과 세종을 돌며 지지자 및 당원 간담회를 가졌고, 박용진 의원도 충북 청주 이장섭 의원(청주시 서원구) 지역사무실에서 당원들과 간담회를 열며 충청권 공략에 나섰다. 

민주당은 6일 강원과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8·28 전당대회 지역 순회경선 막을 올린다. 대전과 세종은 대전 충무체육관, 충남은 공주의 충남교통연수원에서 오는 14일 열린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