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일 한화진 장관 만나 '서천브라운필드' 지원 요청

김태흠 충남지사가 오는 10일부터 사흘간 휴가기간 대전 출신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김태흠 충남지사가 오는 10일부터 사흘간 휴가기간 대전 출신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황재돈 기자] 김태흠 충남지사가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떠난다. 다만 김 지사는 휴가 기간 대전 출신인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지역 현안사업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주향 충남도 정무보좌관은 5일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김 지사는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여름휴가를 떠날 예정”이라며 “휴가 중인 오는 11일 보령머드테마파크에서 열리는 ‘2022년 대한민국지속가능발전대회’에서 한화진 장관과 환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보좌관은 이어 “김 지사는 취임 후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해 행안부 장관과 기재부 차관을 만나는 등 정부예산안 심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한 장관과 환담 또한 지역 현안사업 지원 요청에 주안점을 둘 것”이라고 전했다.

김 지사는 이날 한 장관과 만나 '서천 브라운필드 생태복원 사업'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업은 옛 장항제련소 인근 오염정화토지에 생태습지와 탐방로 등을 조성해 지역의 새로운 동력 창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영조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해당 사업은 환경부 소관으로, 기재부 예타대상사업 선정을 위해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취임 후 첫 여름휴가.."휴식 취하며 향후 도정운영 방향 구상"


김 지사는 한 장관과 환담 일정을 제외하고 휴가 대부분을 재충전에 할애할 예정이다. 이달 중순부터 다음달까지 이어지는 강행군 일정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도에 따르면, 김 지사는 오는 15일 보령해양머드박람회 폐막식 참석에 이어 16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15개 시·군 방문일정을 소화한다. 을지훈련(8월 21~25일)과 도의회 임시회(9월 15~28일) 도정질문도 앞두고 있다. 

또 9월 중 기후위기선제대응 탄소중립탈석탄 국제 컨퍼런스와 뉴욕기후변화주간 연계 언더2연합 총회 참석 차 미국을 방문하는 등 빼곡한 일정이 기다리고 있다. 

주 보좌관은 “김 지사는 지난 지방선거부터 취임 후 한달가량 쉴 새 없이 달려왔다”며 “때문에 향후 빠듯한 일정을 앞두고 재충전 시간을 가지면서 향후 도정운영 방향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국원장들과 정무라인들도 이 기간 휴가를 떠난다는 계획이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1일 실국원장들에게 “제 눈치를 보지 말고, 여름휴가를 떠나라”고 당부했다.

도 관계자는 “실국원장 19명 중 7명이 김 지사 일정에 맞춰 휴가를 신청했다”며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을지훈련이 예정돼 있어 서둘러 휴식을 갖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