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논평, 책임 있는 자세·대안 마련 요구

2022 대전UCLG총회 국문 주제. 대전시 제공.
2022 대전UCLG총회 국문 주제. 대전시 제공.

[한지혜 기자] 대전시가 추진 중인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행사 개최가 차질을 빚고 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자, 실질적 대책 마련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5일 오전 논평을 내고 “대전시가 종잡을 수 없는 유체이탈식 행정으로 시민의 신뢰를 잃고 있다”며 “책임 있는 자세로, 성공적인 총회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보이지 않은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석봉 경제과학부시장은 지난 4일 언론에 오는 10월 10일 대전에서 열릴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의 정상 개최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사실을 밝혔다. 코로나19 재유행 등으로 인해 현재까지 접수한 참가국과 참여 인원이 저조한 것이 이유다.

140여 개국, 1000여 개 도시 대표가 참여하는 최대 규모의 국제행사지만, 두 달여 앞둔 현재 참가국은 33개국, 인원은 156명뿐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은 “불과 이틀 전 ‘대전 세계지방정부연합(UCLG)총회 조직위, 국제행사 준비 착착’이란 보도자료를 내고 글로벌 도시 대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기회라고 자랑했던 것과는 전혀 딴판”이라며 “시 내부에서조차도 각기 다른 목소리를 내고 하루아침에 손바닥 뒤집듯 입장이 바뀌는 종잡을 수 없는 시의 행정을 신뢰하는 시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당은 “‘UCLG 세계사무국 비협조’, ‘기대치 이하의 참가인원’, ‘코로나19 여파’ 등을 거론하며 성공적인 총회개최가 어렵다고 푸념만 했을 뿐 앞으로의 대책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없다”며 “근본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푸념만 늘어놓으며, 남의 일 인양 손 놓고 쳐다보고 있는 시의 모습이 시민들을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시당은 “마지못해 건성으로 일하는 시늉만 하며, 남탓만 하는 대전시의 유체이탈식 행정은 시민들의 비난을 자초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세계지방정부총회 성공을 위해 발 벗고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