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고수온 피해 예방 사업 추진

3일 오후 2시 충남 서산시 천수만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자료사진.
3일 오후 2시 충남 서산시 천수만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자료사진.

[황재돈 기자]  3일 오후 2시 충남 서산시 천수만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도에 따르면, 이날 국립수산과학원은 천수만 창리 해역 수온이 3일째 28℃를 기록함에 따라 고수온 경보를 발령했다. 

이에 도는 고수온 경보에 대응해 가두리 양식장 피해 최소화를 위한 고수온 피해 예방 사업을 지속하고 현장대응반을 중심으로 총력 대응에 나선다. 

천수만은 만(灣)의 특성상 밀물과 썰물에 의한 해수 교환율이 낮고 외해에 비하여 수심이 낮아 일조량에 따른 수온 변화가 큰 편이다.

기상청의 중기 예보에 따르면, 충청 서해 지역은 8월 중순까지 비가 오거나 흐린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급격한 수온 상승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도는 고수온 경보가 발령된 데 대응해 현재 추진하고 있는 액화산소 발생기, 차광막, 어류용 면역증강제 지원 등 고수온 피해 예방 사업을 차질 없이 이어갈 계획이다.

또 현장대응반은 서산·보령·태안·홍성 등 4개 시군 가두리 양식장을 대상으로 가두리 양식장의 피해 예방 및 최소화를 위한 현장 지도, 피해 조사 등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식어가 피해 발생 시에는 시군별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어업인 지원 계획을 수립하는 등 복구 지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장민규 도 수산자원과장은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서는 액화산소 공급, 차광막 설치, 급이 중단, 단위 면적당 양식어류 수 적정 유지 등 양식어가의 적극적인 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장대응반을 통해 조치가 적절히 이뤄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