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차원 대응전략 수립,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지정’ 등 국가 지원 절실

충남이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로 ‘경제와 일자리’ 부분에서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충남이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로 ‘경제와 일자리’ 부분에서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자료사진.

[황재돈 기자] 충남은 석탄화력발전소 단계적 폐쇄로 ‘경제와 일자리’ 부분에서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는 분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59기 중 절반에 달하는 29기가 충남에 위치한 점이 주된 배경이다.

지역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한만큼 도 차원의 대응전략 마련과 함께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지정’ 등 국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034년까지 생산유발 19조2080억 감소 등 지역경제 '타격'


3일 산업통상자원부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위한 폐지 석탄발전소 활용방안 연구 용역보고서’에 따르면, 충남은 2034년까지 화력발전소 폐쇄로 인해 생산유발 감소액 19조2080억 원, 부가가치유발 감소금액은 7조8300억 원으로 분석됐다.

또 발전소에서 일하는 노동자 외 연관업체 직원과 인근 상권 소상인까지 포함할 경우 취업유발 감소인원은 1만7647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석탄발전소는 대도시가 아닌 시군 단위에 위치하고 있기에 발전소 폐지로 인한 유발감소금액은 지역내총생산(GRDP)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도는 탄소중립 목표에 따라 지난 2020년 12월 보령화력 1·2호기를 조기 폐쇄했다. 또 2025년까지 보령화력 5·6호기와 태안화력 1·2호기, 2045년까지 도내 모든 화력발전을 단계적으로 폐쇄키로 한 상황.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자료사진.
태안화력발전소 전경. 자료사진.

보령 5호기 인천행, 태안 1호기 경북 구미행..'일자리 감소' 우려


도내 전문가들도 화력발전 폐쇄와 에너지산업 전환에 따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석탄화력발전은 플랜트 설계관련 엔지니어링과 장비조달, 건설, 운영, 유지보수 등에서 다양한 산업과 업체가 연계됐고, 발전소 폐쇄로 지역자원시설세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 사업비 감소, 이미 구축된 송배전 인프라의 유휴 시설화가 예상되면서다.

방만기 충남경제동향분석센터장은 지난달 28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차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전소 폐쇄 과정에서 관련 산업의 침체가 예상된다”며 “국가 단위 사업 유치나 지속가능한 발전 산업을 지역에 정착시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석탄화력발전소를 LNG발전으로 전환해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문제는 새로 짓는 LNG발전이 충남이 아닌 타 시·도로 옮겨지면서 근로자 유출에 따른 인구 감소가 예상된다는 점이다.

산자부 ‘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따르면, 보령화력 5·6호기는 LNG발전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5호기 경우 인천으로 이전한 복합발전소 4호기 자리에 신규 건립되지만, 6호기는 경남 함안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오는 2025년 12월 폐쇄  예정인 충남 태안 석탄화력발전소 1기 역시 LNG발전소로 전환 되지만, 경북 구미에 지어질 예정이다.

산자부 용역보고서는 LNG발전 특성상 석탄 발전소만큼 많은 인력이 필요하지 않아 일대일 전환을 가정했을 때 전국 근로자 7935명 중 4911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판단했다.

김태흠 충남지사가 지난달 12일 발전 3사, 노조와 간담회를 갖고 있는 모습. 충남도 제공.
김태흠 충남지사가 지난달 12일 발전 3사, 노조와 간담회를 갖고 있는 모습. 충남도 제공.

도, 수소산업 육성 "충남이 갈 방향"
"에너지 신산업 육성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과제"


민선8기 충남도정은 화력발전 폐쇄와 탄소중립 시대에 발맞춰 '수소산업' 등 대체 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최근 수소산업육성 특별팀을 구성하고, 정부의 '에너지산업 전환 지원 사업'에 대응하고 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지난달 25일 수소산업육성 특별팀 첫 회의에서 "석탄화력발전 폐지와 같은 세계적 에너지 대전환 시기에 충남이 가야 할 방향은 수소와 같은 미래 에너지 산업"이라며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추진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12일 도내 발전 3사 경영진, 노조위원장과 간담회에서는 “발전소를 폐쇄하려면 대안부터 우선 마련해야 한다. 발전소를 타 지역에 대체 건설하면 근무 중인 노동자들이 어디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겠느냐”며 “대체 발전소 도내 건설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산업 전환 지원 사업에 ‘보령시 전기차용 폐배터리 재사용 산업화 기술 개발’ 사업이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정부에 대체 산업 육성과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지정을 지속적으로 요구해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산업을 키워가겠다”고 했다.

이민정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그동안 충남도정은 ‘탈석탄’이라는 아젠다(agenda)에 맞춰 선도적으로 방향성을 제시해왔다”며 “민선8기에는 에너지 신산업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어떻게 결부시킬지가 현안과제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