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해소 원하는 시민사회 3일 규탄 성명
대통령 세종 집무실 2단계 패싱에 대한 사과와 반성이 우선
원안 추진, 국무회의 격주 개최 등 대국민 약속 이행 촉구

3일 국힘 지도부가 찾는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전경. 세종의사당 건립안은 이미 지난해 8월 관련 법안 통과와 함께 2027년 실행 로드맵에 올라섰다. 시민사회가 이곳 대신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을 찾아 진정성 있는 국가균형발전 조치를 내놓을 것을 원한 배경이다. 자료사진. 
3일 국힘 지도부가 찾는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전경. 세종의사당 건립안은 이미 지난해 8월 관련 법안 통과와 함께 2027년 실행 로드맵에 올라섰다. 시민사회가 이곳 대신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을 찾아 진정성 있는 국가균형발전 조치를 내놓을 것을 원한 배경이다. 자료사진. 

[세종=디트뉴스 이희택 기자]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해소를 원하는 시민사회가 3일 국민의힘 지도부의 철지난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 방문을 "생색내기용 정치쇼"라며 규탄했다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컨트롤타워) 내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 무산, 즉 2단계 패싱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반성이 빠져 있기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오전 11시부터 약 30분간 세종동(S-1생활권) 국회 세종의사당 방문에 이어  대전시로 넘어가 충청권 지자체와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질 예정이다. 

지역 사회는 오는 12월 개청하는 중앙동 방문을 통해 진정성 있는 '국가균형발전 후속 조치'를 내놓는 모습을 원했으나 국힘은 이미 로드맵을 실행 중인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를 선택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행정수도완성 시민연대(약칭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대통령 세종집무실 2단계 폐기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반성도 없는 생색내기용 정치쇼"라며 "대국민 약속 이행과 행정수도 완성,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적 조처로 원안 추진을 원한다"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어 "원안 폐기 이유에 '나라 살림과 예산 효율성'을 운운하지 말기 바란다"며 "예산 등의 많은 문제를 야가한 서울 용산집무실 설치도 애당초 잘못된 결정임을 자인하는 것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국힘이 공약을 형식보다 실질로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보인데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가 150억 원 안팎의 비효율 예산 집행을 초래한다면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비용으로 100억 원 이상 쓰는 문제에 눈감고 있는 현실 때문이다.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해소란 상징적 가치 실현에 역행하는 움직임으로 규정했다. 

'격주 국무회의, 월 1회 중앙·지방협력회의(제2국무회의) 개최' 약속을 지키지 않는데 대해서도 환기했다. 

세종 국무회의는 6.1지방선거에 앞선 5월 26일 단 한 차례에 그치고 있고, 서울 개최를 고수하고 있어서다. 

행정수도완성시민연대는 "기존의 1동 4층 국무회의장은 2012년 설치 이래 손가락에 꼽을 만한 수치의 사용에 그치며 사실상 무용지물"이라며 "그 시설을 그대로 쓰겠다는 건 '진짜 수도' 공언이 허울에 불과했다는 걸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2단계 폐기에 대한 진정성 있는 대국민 사과를 재차 요구했다. 

사과도 없고, 아무런 계획도 없는 세종의사당 예정지 방문은 보여주기식 정치쇼에 불과하고, 이는 국민적 불신과 분노를 걷잡을 수 없이 키우는 불길이 될 것임을 엄중 경고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