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대위 체제 전환 기류 속 '충청 윤핵관' 역할론 주목

사진 윗줄부터 시계방향으로 정진석·홍문표·이명수·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김태흠 충남지사.
사진 윗줄부터 시계방향으로 정진석·홍문표·이명수·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김태흠 충남지사.

[류재민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가 사실상 붕괴하면서 충청 여권도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전과 세종은 여당 국회의원이 전무한 상황에서 충남지역 중진급이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앞서 권성동 국민의힘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지난달 31일 직무대행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나눈 문자 메시지 노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최고위원들도 잇달아 사퇴하며 지도부로서 기능을 상실했다는 평가다.

정권·지방 권력 교체 성공 지역 여권 ‘당혹’
김태흠 지사 “새로운 인적 구축과 각오 필요”
성일종 “당 혁신·쇄신 어떠한 역할도 할 것”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정권과 지방 권력 교체에 성공한 지역 여권도 지도부 마비 사태에 당혹감이 역력한 모습이다. 3선 의원 출신인 김태흠 충남지사는 31일 페이스북에 권 대행과 최고위원 사퇴와 더불어 비대위 체제로 전환을 촉구했다. 

김 지사는 “지금 당장 책임질 사람은 책임지고 새로운 인적 구축과 각오로 잃어버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우리가 잘해서 정권 교체를 이뤘다고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충청권 출신으로 유일하게 당 지도부에 속한 성일종 정책위의장(재선. 서산·태안) 역시 “현 정부와 당을 위해 직에 연연하지 않고 헌신할 각오가 되어 있다”고 사퇴를 시사했다. 

성 의장은 다만 “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서라면 책임을 지고 어떠한 역할이라고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진석·홍문표·이명수 등 중진 역할론 대두
홍문표 “중진 회의 등 통해 많은 의견 들을 것”
“충청권 윤핵관 정진석·성일종·김태흠 행보 주목” 

지역 여권에서는 당의 중진들이 존재감을 발휘해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 정비를 주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충청권에서는 정진석 국회 부의장(5선. 공주·부여·청양)과 4선인 홍문표(홍성·예산)·이명수(아산갑) 등 중진급 의원이 다수 활동하고 있다. 

홍문표 의원은 지난달 29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한숨을 크게 쉬고 있다”고 토로했다. 

홍 의원은 “이 문제는 빠른 시일 안에 중진 회의 등 몇 가지 대책 회의에서 어떤 결론을 내고자 해서 많은 의견을 들을 것”이라며 “당에서 총체적으로 국민에게 잘못된 것은 사과하고 넘어가는 것이 수습 방법의 첫 단추라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희성 단국대 교수는 <디트뉴스>와 통화에서 “비대위로 전환하려는 책임 통감보다는 이준석 대표를 내쫓고, 윤핵관이 새로운 권력 구도를 세팅하려는 것”이라며 “충청권은 정진석 부의장이 그나마 윤핵관에 가깝고, 차기 당권 도전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움직임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정책위의장으로 키를 쥔 성일종 의원이 정 부의장과 한배를 타느냐, 또 새 판에서 역할을 하려는 걸로 보이는 김태흠 지사가 어떤 행보를 보이느냐에 따라 충청권의 흐름과 상황이 달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여름휴가 첫날인 1일 지방 휴양지 방문을 전면 취소하고 서울에 머무르며 정국 구상에 들어갔다.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지고, 정부 여당에 대통령실까지 쇄신 요구에 직면한 상황에서 휴가를 떠나는 데 부담을 느낀 것으로 판단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 요구와 관련한 입장에 “잘 듣고 있다”고만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