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국 의원, 지난 26일 대정부 질문서 이 같은 문제 집중 거론
“대통령 세종 집무실 2단계 포기는 균형발전 농락” 질타
2027년 완공 여부 질의... '계획'은 분명, '시기'는 글쎄 입장 보인 한 총리

정부는 2027년까지 정부세종청사 1동 귀빈(VIP) 집무실(좌측)을 그대로 사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와 관련,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는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오는 12월 문을 여는 중앙동 신청사(우측) 설치 약속을 지키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정부는 2027년까지 정부세종청사 1동 귀빈(VIP) 집무실(좌측)을 그대로 사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와 관련,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는 정치권과 시민사회는 오는 12월 문을 여는 중앙동 신청사(우측) 설치 약속을 지키라는 주장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세종=디트뉴스 이희택 기자] 2027년 대통령 세종 집무실 완공 시기는 지켜질 수 있을까. 

더불어민주당 홍성국(세종 갑) 국회의원이 지난 26일 대정부 질문에서 이 문제를 환기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를 상대로 “2027년 국회 세종의사당 개원에 맞춰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립이 가능한지, 의지는 있는 것인가”라며 명확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한 총리가 “예산 문제도 있고 한데 계획은 분명한데 딱 시점이 27년이냐 그건 제가 좀...”이란 말로 답변하자 윤석열 정부의 진정성 있는 의지에 의구심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최근 대통령 세종집무실 중앙동 이전이 무산된 데 이어,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굳이 세종집무실을 만들 필요가 있냐"며 대통령 공약 파기를 숨김없이 드러냈다"며 "국토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를 진짜 수도로 만들겠다는 대통령 의지는 어디갔나"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2027년 로드맵의 중간 단계로 여겨진 '2단계 패싱' 문제를 다시 꺼내 들었다. 오는 12월 문을 여는 정부세종청사 중앙동 내 '임시 집무실 설치'가 무산된 사실을 꼬집었다. 

그는 “(150억 원) 예산 낭비를 명분으로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가 불가하다던 정부가 불과 160m 떨어진 곳으로 기재부를 이사시킨다고 100억여 원의 예산을 쓰고 있다"며 "이는 세종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설치를 안하는 진정한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세종갑 홍성국 국회의원. 
세종갑 홍성국 국회의원. 

'청와대 개방 후 용산 집무실 설치' 못 잖은 상징성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중앙동 집무실 설치는 어쩌다 한 번 회의만 하는 1동 귀빈 집무실(VIP) 한계를 넘어 진짜 수도로 가는 징검다리란 의미를 안고 있다. 대통령이 실질적인 세종시 집무 시대를 열어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해소에 다가선다는 명분도 담고 있다.  

더욱이 정부부처 수장으로서 컨트롤타워 건축물인 '중앙동' 집무는 당연한 수순으로 인지됐다. 

홍성국 의원은 "공약에도, 예산에도 없던 용산집무실은 우격다짐으로 이전을 강행한 윤석열 정부가 법까지 통과한 세종집무실만큼은 유독 인색하다"며 "충청의 아들이라던 윤 대통령은 어디에 갔나"라고 비판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을 향해서도 날선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최 시장은 "대통령 세종 집무실 설치가 무산된 것이 아니다"란 해명으로 촌극을 벌이고 있다"며 “세종 집무실 설치는 단순히 집무실을 세종으로 옮기는 것이 아니라 국토균형발전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

한편, 세종시가 제안한 대통령 세종 집무실 1~3단계 로드맵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수용으로 가시화되는 듯 했으나, 최근 정부가 2단계 생략이란 의사결정을 하면서 논란을 가져왔다.

당초 로드맵은 ▲1단계 : 대통령 취임 즉시 국무회의와 중앙·지방협력회의 개최 장소로 정부세종청사 1동 귀빈(VIP) 집무실 및 국무회의장 활용(2012년 설치) ▲2단계 : 오는 12월 개청하는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 임시 집무실 설치 및 이전 ▲3단계 : 2027년 국회 세종의사당 개원 시기에 맞춰 S-1생활권 인근 부지 내 비서동과 관저를 포함한 세종 집무실 신축으로 요약된다. 

결국 2단계 패싱과 함께 10년 전 설치된 귀빈 집무실을 향후 5년간 계속 사용하게 됐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