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적 상환, 재정 건전성 확대 목표
8대 특·광역시 평균 대비 낮은 수준 유지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대전시청 전경. 자료사진.

[한지혜 기자] 대전시가 지방채 발행을 최소화하는 등 재정 관리 모드에 돌입한다. 8개 특·광역시 대비 평균 채무비율은 낮은 수준이나, 지방채 규모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고려한 결정이다.

지난해 말 기준 시 지방채 규모는 8476억 원으로 올해 증가 예정액(2145억 원)을 감안하면, 최초로 1조원이 넘을 전망이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재난지원금(대전형 970억 원, 정부형 4039억 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재정 지출 등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지난 2020년 7월 1일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라, 도시계획시설로 결정된 후 10년이 지나도록 장기미집행 상태로 남아있는 도시공원 토지구입 마련 등을 위해 1390억 원의 지방채를 발행한 바 있다. 

올해 예산 대비 채무비율 예상치는 14.4%다. 

시 관계자는 “시 채무가 코로나19 대응과 장기 미집행 공원 보상 등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미래 세대에 지속적인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신규 지방채 발행을 최소화하고, 계획적으로 상환해 재정 건전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