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30일 저녁 7시 30분 세종예술의전당서 열려

공연 포스터.
공연 포스터.

[김다소미 기자]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률)이 세종특별자치시 출범 10주년 및 세종예술의전당 개관 첫 해를 맞아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크레메라타 발티카를 초청해 연주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조성진 그리고 쇼팽 with Kremerata Baltica’이란 주제로 내달 30일 오후 7시 30분에 세종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크레메라타 발티카와 함께 여름밤, 쇼팽 피아노 협주곡 두 곡을 한 무대에서 연주하는 특별한 프로그램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쇼팽 협주곡 2번은 조성진이 국내 무대에서 많이 선보인 적이 없어 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조성진은 두 개의 쇼팽 피아노 협주곡 외에도 클라리네티스트 김한과 풀랑크 클라리넷 소나타, 거슈윈 프렐류드 1번을 연주할 예정이다.

세종시문화재단 김종률 대표이사는 “세종예술의전당은 올해 3월 개관을 맞아 국내외 유수 공연을 유치해오고 있으며, 이번 공연으로 많은 세종시민들이 힘을 얻고, 세종예술의전당이 국내 최고의 공연장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티켓예매는 오는 8월 1일 오후 14시부터 세종예술의전당 누리집(www.sjac.or.kr) 또는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