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2021년 분양 상가 10개 중 7개, 수도권 물량
수도권은 근린상가, 지방은 단지내상가 분양 많아

자료사진.
자료사진.

[박성원 기자] 전국에서 분양된 상가 10개 중 7개는 수도권의 물량으로 조사됐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최근 5년(2017년~2021년) 전국에서 연평균 3만 296개의 상가가 분양됐다. 권역별로 수도권의 연평균 상가 분양물량은 2만 2569개(74.5%)로, 지방 7727개(25.5%) 대비 3배가량 많았다. 

인구 및 업무시설이 밀집한 수도권에 상가 쏠림이 나타나면서 지방과의 생활편의시설 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R114 제공.
부동산R114 제공.

▲최근 5년, 수도권은 근린상가, 지방은 단지내상가의 분양 비중 높아

상가 분양이 아파트 및 근린 생활권을 중심으로 이뤄진 가운데, 2017~2021년까지 5년간 상가 유형별 분양물량은 △근린상가 5만 3418개(35.3%) △주상복합상가 3만 5168개(23.2%) △단지내상가 2만 7936개(18.4%) △오피스상가 1만 2799개(8.4%) △지식산업센터상가 1만 1251개(7.4%) △복합쇼핑몰 6648개(4.4%) △기타상가 4260개(2.8%) 순으로 집계됐다. 

부동산R114 제공.
부동산R114 제공.

권역별로 분양상가의 유형은 차이를 나타냈다. 신도시 및 택지지구가 많은 수도권에서는 근린상가의 분양 비중이 37.3%(전체 11만 2843개 중 4만 2040개)로 가장 높았다. 

반면 지방은 단지내상가의 분양 비중이 31.7%(전체 3만 8637개 중 1만 2251개)로 가장 컸다. 부산, 대구, 경남, 충남 등 최근 5년간 아파트 분양이 많았던 지역 위주로 단지내상가 공급 비중이 높았다. 

▲상권 형성에 통상 5년 소요, 신도시 근린상가 투자는 신중해야

수도권에서는 택지지구 내 근린상가를 통한 상가 공급이 많았는데 1,2기 신도시에 이어 3기 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주거 생활권을 중심으로 한 근린상가의 분양도 늘어날 전망이다. 

하지만 신도시에서 분양하는 근린상가 투자는 신중해야 한다. 아파트 입주 후 상권이 형성되려면 통상 5년 이상 걸리고 이 기간 중에는 안정적인 월세 수익이 보장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구도심에 비하면 교통 여건이 좋지 않은 경우가 있어 유동인구를 흡수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주거 배후수요가 얼마나 두터운지, 유명 커피점 같은 ‘키 테넌트(key tenant) 점포’가 입점해 있는지 여부 등을 꼼꼼히 따져본 후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