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반도체종합연구원 유치 부지 마련
"청사진 수립 정책연구 시행, 이점 발굴"

윤석열 대통령(사진 가운데)이 지난 4월 29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나노종합기술원을 방문해 반도체 연구 현장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나노종합기술원 제공.
윤석열 대통령(사진 가운데)이 지난 4월 29일 대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나노종합기술원을 방문해 반도체 연구 현장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나노종합기술원 제공.

[한지혜 기자] 전국 다수 광역지자체가 반도체산업 육성에 사활을 걸고 있다. 나노반도체종합연구원 유치에 뛰어든 대전시도 두각을 나타내면서 청사진 마련에 나섰다.  

반도체와 이차전지 등 첨단기술 육성 취지로 제정된 '국가첨단전략산업 경쟁력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조치법(국가첨단전략산업법)'이 오는 8월 4일 시행된다.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는 오는 9~10월께 반도체 등 핵심기술을 국가첨단전략기술로 지정할 계획이다. 법 시행에 따라 인허가·인프라 등 패키지형 기업 투자, 계약학과, 특성화대학 신설 등 인력 양성이 지원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후보 시절부터 지역에 소재한 ‘나노종합기술원’을 기반으로 한 반도체 산업 육성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1호 공약인 산업단지 500만평 조성 사업에도 10만 평 규모의 나노반도체 종합연구원 설립 부지, 100만 평 규모의 생산단지 조성(안)이 포함돼있다.

이 시장은 지난 1일 취임사에서 반도체 지역인재 육성 선도사업 추진을 시사했고, 6일 열린 첫 확대간부회의에서는 기존 나노종합기술원 연구인력 100명을 1000명 수준으로 늘리는 방향 등을 언급하며 “나노반도체 연구, 산업을 대전에서 키운다는 각오로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치고 나가는 광주·전남, 부산·인천도 속도

대전시 “이점 살려 준비, 정책용역 시행”

나노종합기술원 연구원이 반도체 장비를 운용하고 있는 모습. 나노종합기술원 제공.
나노종합기술원 연구원이 반도체 장비를 운용하고 있는 모습. 나노종합기술원 제공.

다수 지자체는 법 시행에 앞서 선제적으로 반도체 산업 육성 청사진을 내놨다. 대표적으로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역상생 균형발전 1호 공약으로 300만평 규모의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대학과 함께 공동으로 인력 양성 계획도 수립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부산시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인천은 반도체 후공정 중심의 반도체 특화단지, 반도체펀드(약 200억 원) 등을 조성하기로 했다. 부산은 현재 파워반도체 상용화센터 2곳을 운영 중이고, 최근에는 기장군에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을 추진 중이다. 

대전의 경우 나노반도체종합연구원 유치를 위한 부지, 연계 산업용지 조성 규모 등은 발표했으나 구체적인 청사진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국책연구원 설립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련 부처 결정에 따라 이뤄지기 때문에, 우선 제2대덕연구단지와 연계해 종합연구원 유치를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나노종합기술원, 전자통신연구원, 기계연구원 등 지역 연구 인프라 기반,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교수진 확보가 수월한 점도 이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과기부에서 연구원 설립과 관련된 용역을 올해 12월까지 시행한다. 이를 주시하면서 시 차원의 정책연구, 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정부 국정과제에 포함된 제2대덕연구단지 조성 사업과 연구원 설립 계획을 연계하고, 대전이 가진 유리한 조건을 발굴·강조하는 방식으로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