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대 의회 출범 예고...전반기 원구성 등 진행 예정

제9대 대덕구의회 전반기 의장으로 유일한 다선인 김홍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덕구의회 제공
제9대 대덕구의회 전반기 의장으로 유일한 다선인 김홍태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덕구의회 제공

[지상현 기자]제9대 대덕구의회가 7월 개원한다. 의장단 선출에 이어 위원회별 구성을 완료하고 공식 의정 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29일 구의회에 따르면 제9대 의회는 내달 7일부터 12일까지 제263회 임시회를 열고 전반기 원구성에 나선다.

7일 오전 의장‧부의장 선거를 치른 뒤 같은 날 오후 개원식을 통해 공식 출범을 알릴 예정이다.

이후 12일까지 위원 선임을 끝낸 상임위원회별,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 선출을 통해 본격적인 의정활동을 위한 구성을 마친다는 계획이다.

제9대 대덕구 의회는 △가선거구 이준규(국민의힘)‧김기흥(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나선거구 김홍태(국민의힘)‧유승연(민주당)‧박효서(민주당) 당선인 △다선거구 조대웅(국민의힘)‧전석광(민주당) 당선인 △비례대표 양영자(국민의힘) 당선인 등 8명으로 이뤄졌다.

8명 중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4명씩으로 같지만, 유일한 다선 의원인 김홍태 의원이 유일해 의장 후보로 유력한 상태다.

김용성 대덕구의회 사무과장은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뒤 출범하는 첫 의회인 만큼, 대내외적으로 기대가 크다"면서 "성공적인 의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구민들이 행복한 대덕구’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