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아파트 입주 2만 5천여 세대...상반기 최대 물량
러·우 전쟁 등 원자재 가격 상승, 주택 시장 영향 변수

자료사진.
자료사진.

[박성원 기자] 5월은 입주물량이 풍성하다. ㈜직방에 따르면 5월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은 2만 5782세대로 1만 4425세대 입주한 전월 대비 79%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상반기 중 월별 가장 많은 물량이다. 권역별로 수도권, 지방 모두 입주물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특히 수도권의 물량 증가폭이 두드러진다. 

수도권은 경기, 인천에서 입주가 집중돼 1만 5,335세대가 입주하며 전월 대비 3배 이상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지방은 1만 447세대 입주해 전월보다 8%가량 많은 새 아파트가 입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시도별로는 인천(7659세대) 입주물량이 가장 많다. 인천 내 가장 큰 규모(더샵부평센트럴시티5,678세대)의 단지가 입주하며 5월 입주물량 증가에 영향을 줬다. 이외에 경기(7473세대), 부산(2838세대), 대구(1704세대) 등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충남은 아산시 탕정면 ‘한들물빛도시지웰시티푸르지오2차’ 685세대와 금산군 금산읍 ‘e편한세상금산센터하임’ 461세대 등 총 1146세대가 집들이에 나설 예정이다.

㈜직방 제공.
㈜직방 제공.

5월은 전국 총 31개 단지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수도권은 14개 단지가 입주한다. 서울 1개, 경기는 9개, 인천에서 4개 단지가 입주한다. 지방은 부산 6개, 대구 3개, 광주 2개 등 총 17개 단지가 입주할 예정이다. 

꿈의숲한신더휴는 서울시 강북구 미아동에 위치한 단지다. 전용55~84㎡, 총 203세대로 구성됐다. 입주는 5월 초 진행한다. 

지제역더샵센트럴시티는 경기도 평택시 세교동에 위치한 단지다. 전용 64~115㎡로 구성됐으며 총 1999세대의 대규모 단지다. 입주는 5월 초 시작할 예정이다. 

초롱꽃마을8단지중흥S클래스는 경기도 파주시 동패동에 위치한 단지로 총 1262세대, 전용 59~84㎡로 구성됐다. 5월 말 입주 예정이다. 

더샵부평센트럴시티는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에 위치해 있다. 총 5678세대의 메머드급 단지로 인천 내에서도 단지 규모 크기가 상당한 수준이다. 면적은 전용 18~84㎡의 다양한 면적대로 구성됐다. 입주는 5월 중순 진행될 예정이다. 

송도힐스테이트이진베이시티는 부산시 서구 암남동에 위치해 있다. 총 1368세대, 전용 84~138㎡의 중대형 면적대로 구성됐다. 입주는 5월 말 진행될 예정이다. 

전주태평IPARK는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에 위치한 단지로 총 1319세대, 전용 59~84㎡의 규모로 구성됐다. 입주는 5월 말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으로 인한 대외적 이슈가 주택시장에도 변수로 부각되고 있다.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자재 납품이 어려워지는 등 신축 아파트 공사가 지연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향후 새 아파트 입주 시점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 

㈜직방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분양원가가 상승해 분양가가 오를 수 있고 분양일정 또한 미뤄질 수 있다”며 “원자재 가격 상승이 단기간에 그칠 이슈가 아니기 때문에 새 아파트에 관심있는 수요자라면 당분간 입주 및 분양시장의 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존언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