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코엑스, 온라인서 ‘통신·미디어 성과발표회’개최
통신·미디어 분야 10대 주요 성과발표 및 15개 연구성과물 시연

ETRI 연구진이 대전 ETRI 본원과 경산 스마트팩토리 간 실시간 시연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ETRI 연구진이 대전 ETRI 본원과 경산 스마트팩토리 간 실시간 시연을 준비하고 있는 모습.

[박성원 기자] 연구진은 그동안 개발한 통신·미디어 관련 10대 주요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15개 성과물을 직접 시연하는 등 온·오프라인으로 일반과 만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ETRI 통신미디어연구소 2021 성과발표회’를 11일 코엑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 최첨단 통신 및 미디어 관련 기술이 일반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스몰셀용 SW을 퀄컴 5G RAN 플랫폼에 적용해 5G 단독모드(SA) 통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스몰셀용 SW을 퀄컴 5G RAN 플랫폼에 적용해 5G 단독모드(SA) 통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ETRI는 초연결 통신, 초실감 미디어·콘텐츠, 초공간 전파·위성 등 통신미디어연구소에서 중점적으로 개발한 통신·미디어 분야 10대 주요 연구성과 발표와 15개 연구성과물의 시연 행사를 개최한다.

성과발표회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며, 코엑스 3층에서 10시 30분부터 행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유튜브를 통해 일반에 공개한다.

이번 성과발표회는 ETRI 통신미디어연구소의 2021년 주요 연구성과들을 발표하는 한편, 통신미디어연구소의 연구진과 직접 정보를 교환하고 기술에 관한 토론을 진행하는 등 관련 기업 및 주요 기관과의 기술 공유·협력의 장을 마련해 통신·미디어 분야 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취지다. 

ETRI 연구진이 UHD 측정 차량 내부에서 8K-UHD 전송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ETRI 연구진이 UHD 측정 차량 내부에서 8K-UHD 전송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10대 주요 연구성과는 ▲종단간 저지연‧고신뢰‧초정밀 네트워크 기반 5G 산업용 사물인터넷 ▲5G NR 기반 스몰셀 ▲광기반 클라우드 자원연결 및 실리콘 포토닉스 광연결 ▲5G 광중계기 ▲ATSC 3.0 방송 ▲디지털 홀로그래픽 획득/생성 ▲지능형 콘텐츠 생성 및 실감 가시화 ▲비착용형 VR/AR 스포츠 ▲공공복합 통신위성 ▲드론 무선식별 및 정보관리 기술 등이다. 

특히 ‘비착용형 VR/AR 스포츠 기술’ 및 ‘공공복합 통신위성 기술’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실시간 성과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ETRI는 이번 성과발표회를 통해 산·학·연이 함께 창출한 초연결·초실감·초공간 분야의 우수한 연구성과를 소개하고, 관계 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탈바꿈’(Digital Transformation)의 시대를 앞당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ETRI 연구진이 360도 테이블탑 홀로그램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360도 테이블탑 홀로그램 기술을 시연하는 모습.

ETRI 방승찬 통신미디어연구소장은 “본 행사는 ETRI 통신·미디어 분야의 대표 연구성과를 소개하고, 관련 기업 및 주요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성과발표회는 현장에서 발표와 전시를 진행함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도 행사를 진행한다. 

이에 따라 통신·미디어 관련 산·학·연 종사자는 물론, 통신·미디어 분야에 관심 있는 일반 국민도 자유롭게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그간 ETRI 통신미디어연구소는 TDX와 CDMA 개발에 이어, 3세대 이동통신 W-CDMA, 4세대 이동통신 LTE, 25기가급 촉각인터넷 틱톡, UHD 모바일 방송, 지상파 DMB, 디지털 액터 등을 개발, 우리나라 통신과 미디어 관련 연구를 주도하고 산업 발전에 이바지해 왔다는 평가다. 

ETRI 연구진이 비정형 플렌옵틱 카메라로 입체 영상을 촬영하는 모습.
ETRI 연구진이 비정형 플렌옵틱 카메라로 입체 영상을 촬영하는 모습.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