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는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

[박길수 기자] 은퇴 후 생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희망하는 거주지역으로 경기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디.

 ㈜직방(대표 안성우)이 어플리케이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공간과 은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이 어느 곳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경기’가 35.4%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지방(31.5%) ▲서울(17.0%) ▲지방5대광역시(12.3%) ▲인천(3.8%) 순으로 나타났다. 응답 결과는 응답자의 현 거주지 중심으로 은퇴 후 거주지역을 선호하는 현상이 나타났고, 전체 응답자 중, 경기 거주자가 가장 많았던 것도 요인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는 ‘서울’을 선호하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30~40대는 ‘지방’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50대 이상은 ‘경기’를 1순위로 꼽았다. 거주지역별로는 현재 거주중인 권역을 선택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희망하는 거주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자연친화적 환경’이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주 생활권 유지(26.9%)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17.0%) ▲가족, 친지 근접 생활권(12.6%) ▲부동산가격, 경제적 요인(8.2%) 순으로 나타났다. 30대 이상은 ‘자연친화적 환경’을 가장 많이 선택한 반면, 20대 이하는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37.7%)을 가장 많이 선택해 연령별로 응답에 차이를 보였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주거공간의 형태는 ‘단독, 다가구, 전원주택, 타운하우스’가 38.0%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아파트(35.4%) ▲한옥 등 전통가옥(10.8%) ▲연립, 빌라, 다세대, 도시형생활주택(7.0%) ▲실버타운, 시니어타운 등 전문시설(4.5%) ▲오피스텔(2.6%) 순으로 응답했다. 60대 이상은 10명 중 5명 가까이 ‘아파트’(44.8%)를 선택했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단독, 다가구, 전원주택, 타운하우스’를 가장 많이 선택해 연령별로 차이가 나타났다. 높은 연령층에서 엘리베이터 등의 시설이 있고 관리적인 측면의 부담이 적은 주거형태를 선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로는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이라는 응답이 33.4%로 가장 많았다. ▲자연친화적 환경(22.0%) ▲쇼핑센터, 대형마트 등 편의시설(13.2%) ▲도로, 교통 편의성(9.8%) ▲피트니스, 헬스, 스포츠시설(6.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 이하는 ‘편의시설’ 요소, 나머지 연령대는 ‘보건의료시설’ 요소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20대 이하는 ‘도로, 교통 편의성’, 30대는 ‘편의시설’ 요인을 많이 선택했고, 

40대 이상은 ‘자연친화적 환경’ 요인 응답이 두번째로 많았다. 20대 이하에서는 다른 연령대에서 가장 응답이 많았던 ‘보건의료시설’ 요소가 세번째로 나타났고, 60대 이상은 ‘도로, 교통 편의성’ 요소가 3순위로 나타나 각 연령별로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요소들의 차이가 있음을 보여줬다. 

은퇴 이후를 위해 투자목적으로 부동산을 이미 매입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중 74.7%였다. 매입 부동산 유형으로는 ‘아파트’가 42.3%로 가장 많았고 ▲단독, 다가구, 전원주택, 타운하우스(24.7%) ▲상가(9.1%) ▲연립, 빌라, 다세대, 도시형생활주택(8.2%) ▲오피스텔(7.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예상하는 은퇴 시점은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60대’(57.3%)로 응답했다. 이어 ▲70대(23.9%) ▲50대(14.0%) ▲80대 이후(2.3%) ▲40대(1.7%) ▲30대(0.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가 ‘60대’를 은퇴시기로 가장 많이 선택했고, 그 다음 응답으로는 40대 이하는 ‘50대’, 50대 이상은 ‘70대’를 선택했다. 

은퇴 이후 예상하는 월 평균 최소 생활비는 ‘201~300만 원’대를 35.6%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101~200만 원(32.0%) ▲301~400만 원(14.8%) ▲50~100만원(8.5%) △401~500만 원(5.4%) △501만원 이상(3.7%) 순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