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생활권·S-1생활권, 1000㎡ 이상 건설사업 대상
행복청 규정·지침 마련, 자연 물순환 체계 유지 목적

행복청 유근호 기반시설국장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 운영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행복청 제공.
행복청 유근호 기반시설국장이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 운영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행복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이 자연적인 물 순환 체계를 유지하는 저영향 개발 사전협의제도를 도입·운영한다. 

유근호 행복청 기반시설국장은 28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열고, 저영향 개발 사전협의제 운영 방안을 밝혔다.

저영향 개발(LID, Low Impact Development)이란 도시 표면을 콘크리트 등으로 덮어 도시 물 순환 체계를 왜곡시키는 기존의 도시 개발방식에서 벗어나, 빗물이 땅속에 스며들게 해 개발이전의 자연적인 물 순환 체계에 최대한 가깝게 개발하는 기법을 말한다.

행복청은 개발 전 사전협의를 통해 설계 단계부터 빗물 투수가 가능한 건축자재 사용, 침투도랑, 식생수로, 나무여과상자, 옥상녹화 등 다양한 기법이 도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홍수 피해 예방, 도시 열섬현상 완화, 온실가스 저감, 에너지 절약 등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녹화 공간의 경우 도시 시설물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만드는 동시에 지역가치를 상승시킬 것으로도 분석했다. 

저영향기법개발 사전협의제 운영 대상지. 행복청 제공.
저영향기법개발 사전협의제 운영 대상지. 행복청 제공.

제도 협의 대상지는 행복도시 5-1, 5-2, 5-3생활권과 6-1, 6-2, 6-3생활권, S-1생활권이다. 대상은 부지면적 1000㎡ 이상의 건설 사업이다. 제도 시행은 이달부터 이뤄지고 있다.

5만㎡ 이상의 건설 사업은 설계기간 중 행복청이 주관하는 전문가 자문위원회 자문을 받아 그 결과를 설계에 반영토록 했다. 대형건설 사업의 경우 설계 난이도가 높고, 도시 물 순환에 미치는 영향이 큰 점 등을 감안한 조치다.

앞서 행복청은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을 제정했다. 운영규정은 적용범위, 대상 및 시기, 자문위원회 운영 등을 포함한 총 9개 조항이다.

지침에는 ▲사전협의제도의 절차 ▲빗물관리 목표 분담량 ▲기술요소별 설계표준도 ▲시공계획 및 유의사항 등이 담겨있다.

유근호 행복청 기반시설국장은 “저영향개발 사전협의제도 운영규정과 지침 제정은 행복도시를 모범적인 물 순환 도시로 개발하기 위한 구체적인 근거를 마련하고 절차를 체계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빗물을 머금은 촉촉한 행복도시로 건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