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 22일까지, 5전시실
동시대의 삶을 예술로 승화한 박운화, 송인 작가의 열정 감상

대전시립미술관은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작가전: 박운화, 송인’을 오는 9월 22일까지 5전시실에서 개최한다. .

이동훈미술상은 한국 근·현대 미술을 대표하고 대전·충청미술의 형성과 발전을 이룩한 故 이동훈 화백의 예술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이번 전시회는 대전·충천지역을 중심으로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중진 작가에게 수여되는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작가전으로 제18회 수상자인 박운화와 송인의 작품세계를 조망한다.

박운화 작가는 판화에서 가장 난이도가 높은 아쿼틴트 기법을 사용해 작가가 기억하고 있는 어느 시점, 일상을 서정적으로 정교하계 제작함으로써 판화를 회화의 경지로 이끌어내고 있다.

송인작가는 한지위에 먹을 이용한 현(玄) 기본으로 인물을 클로우즈업해 암울한 시대상황을 예술이란 필터를 거쳐 우회적으로 바라보게 한다.

전시 개막식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이후 대전시립미술관 온라인채널에서 공유할 예정이다.

송미경 학예사는 “이동훈미술상은 시간의 층위를 더해가며 지역 작가들의 창작의욕을 고취시켜, 대전미술의 저변을 확장하는 구심점이 되고 있다”며 “이번 전시에서 지역미술의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디트NEWS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