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대전 구매한도 '100→50만 원'으로 조정
온통대전 구매한도 '100→50만 원'으로 조정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2.2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부터, 10% 캐시백 유지

대전 지역화폐인 '온통대전'의 월 구매한도가 50만 원으로 조정된다. 

대전시는 23일 온통대전은 3월부터 월 50만 원 충전이 가능하며 결제 시, 사용금액의 10% 캐시백이 지급된다고 밝혔다. 

온통대전은 2월 현재, 하루 평균 60억 원이 충전되고 53억 원이 사용되고 있다. 이는 월평균 1000억 원인 연초 발행계획과 비교해 발행액은 51.2%, 사용액은 42%를 초과 달성한 수치다. 또 900여 명의 신규 앱가입자가 매일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등 지난해보다 더 빠른 속도로 발행기록을 돌파하고 있다.

이에 시는 올해 목표 발행액 1조 3000억 원의 조기소진을 막고 연말까지 안정적으로 온통대전을 발행하기 위해, 온통대전 1인 월평균 사용액(44만원) 분석을 통해 합리적인 공급조정방안으로 구매한도 조정을 결정했다.

반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온통대전 사용금액의 10% 캐시백 혜택은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구매한도 조정을 통해 더 많은 시민들이 더 오랫동안 온통대전의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온통대전의 유통 및 정책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온통대전몰, 온통배달 플랫폼 등 온라인몰 활성화를 통해 이용자 편의 및 소상공인 매출 증대에 도움이 되는 시책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