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기후위기 시대, 환경 교육 절실”
김지철 “기후위기 시대, 환경 교육 절실”
  • 황재돈 기자
  • 승인 2021.02.23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2030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향후 4년 간 추진키로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3일 교육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23일 교육청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충남교육청은 올해부터 학생들이 일상에서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2030환경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해 향후 4년간 추진키로 했다. 교육청은 이를 통해 생태시민을 육성하고, 생태환경문화 조성, 마을과 학교가 함께하는 환경교육 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김지철 충남교육감은 23일 교육청 회의실에서 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충남은 전국 석탄발전소 60기 중 30기가 있는 곳으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관련 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이 밝힌 주요정책은 ▲탄소중립학교 3·6·5 운동 ▲지속가능한 학생 중심 환경교육 ▲생활 밀찰 환경교육 ▲환경교육특구 지정·운영 ▲환경교육지원센터 운영 ▲지자체·환경단체와 연계한 환경교육이다. 소요 예산은 총 5억 원. 

3·6·5 운동은 3가지 요소(전기 사용량, 쓰레기 배출량, 물 사용량)를 줄이고, 6가지 요소(환경독서, 분리배출, 채식급식, 녹지공간, 착한 소비생환, 친환경 제품 사용)를 늘리고, 환경보호 5대 공통과제를 자율적으로 선정해 실천하는 것을 말한다. 

김 교육감은 “탄소중립학교 3·6·5운동을 지원하는 스마트폰 앱을 개발·보급해 학생들이 친환경 생활 실천을 기록하고, 결과에 따른 실적을 환경단체 또는 불우이웃에 기부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지난 16일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충남북부상공회의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속가능한 미래사회 주인공인 '학생중심 환경교육'을 실천할 것”이라며 “유치원은 바깥놀이를 통한 생태환경교육을, 초등학교는 체험중심 생태교육을, 중학교는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을, 고등학교는 고교학점제와 연계한 환경교육 과정을 개발·운영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학교텃밭 가꾸기 사업을 초·중·고 300여개 학교를 대상으로 추진하고, 교육과정에서 교사가 환경 관련 주제를 수업할 수 있도록 범교과 환경주제 수업요소를 안내할 것이다. 또 기후위기 관련 의무교육을 연간 4회 이상 실시해 '생활 밀착 환경교육'을 실시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석탄발전소, 석유화학공단 등 산업시설이 많은 충남지역 특성을 살려 '환경교육 특구'를 지정·운영키로 했다.

김 교육감은 “환경교육 특구는 체험시설을 활용해 환경체육교육을 실시하고, 학교와 연계한 지역 주제 환경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며 “14개 교육지원청은 환경교육지원단을 구성하고, 올해 선도교육청 3개를 지정해 연차적으로 모든 교육지원청에서 환경교육 특구를 운영토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김 교육감은 학교 교육과정을 도와주는 학교 환경교육지원센터, 지자체·환경단체와 연계한 환경교육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