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체감 성평등 정책 발굴·추진
대전시, 시민체감 성평등 정책 발굴·추진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2.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양성평등위원회 위원 위촉 및 1차 회의
'시민이 함께 행복하고 평등한 대전' 목표
3842억 투입 72개 과제 추진

대전시는 23일  제13기 양성평등위원회 위원을 위촉하고 1차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영상회의로 개최됐다.

시 양성성평등위원회는 양성평등기본조례에 따라 양성평등 정책에 관한 중요사항을 심의ㆍ조정하는 위원회로서, 위원장은 시장이며, 당연직을 포함하여 15명 이상 25명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하도록 돼 있다. 

제13기 양성평등위원회는 당연직, 위촉직 위원 21명으로 구성됐으며 임기는 2년이다.

위촉직 위원의 분야별로는 ▲여성단체 3명 ▲복지 분야 2명 ▲교육 분야 1명, ▲인권ㆍ젠더폭력 분야 2명 ▲언론 분야 1명 ▲청년 분야 1명 ▲법률 분야 1명 ▲경제 분야 2명으로 정해졌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제2차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2018~2022)’을 토대로 올해 양성평등시행계획 72개 과제에 대해 내실 있는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올해 총 3842억원(국·시비)이 투입되는 72개 과제는 ‘시민이 함께 행복하고 평등한 대전’을 목표로 ▲양성평등 의식과 문화의 확산 ▲평등하게 일할 권리와 기회의 보장 ▲여성대표성 제고 및 참여활성화 ▲여성폭력 근절과 여성건강 증진 ▲양성평등정책 추진체계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올해는 양성평등 의식과 문화 확산을 위해 생애주기를 고려한 양성평등교육을 실시, 유아부터 장년층까지 전 세대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교육으로 확대한다.

또  코로나 이후 상대적으로 심각해지고 있는 여성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자 여성인재를 적극적으로 발굴·육성하고, 여성의 사회참여확대, 미래일자리 발굴, 취업지원 등을 강화한다.

젠더폭력 근절에도 앞장선다. 여성폭력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예방·근절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최근 심각해지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 예방체계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제13기 양성평등위원회는 위원회 내 성평등 정책 아젠다를 발굴하고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소위원회를 설치해 정책자문의 역할을 강화한다. 아울러, 시민들의 입장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인 ▲여성안전 ▲젠더폭력 ▲일생활 균형 등의 정책을 논의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평등 정책을 발굴 실행하여 시민모두가 행복한 도시 대전을 실현하기 위해 앞장서 갈 것”이며 “특히, 양성평등위원회가 다양한 시민들을 대표하여 적극적으로 시정에 참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