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충남도청 향나무 논란, 대전시 K과장 ‘사의’
옛 충남도청 향나무 논란, 대전시 K과장 ‘사의’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1.02.23 09:4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영희 대전시 지역공동체과장(왼쪽)이 옛 충남도청 소통협력공간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옛 충남도청 소통협력공간 사업 추진 중 향나무 훼손 등으로 질타를 받고 있는 대전시 담당 과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 사건에 대해 대전시가 자체 감사에 나서고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검찰에 고발장까지 접수한 만큼, 담당 과장 사의표명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 지 주목된다.

23일 대전시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옛 충남도청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 핵심 책임자인 강영희 지역공동체과 과장이 행정미숙 등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대전시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지난해 옛 충남도청사 의회동과 무기고동, 선관위동, 우체국동 등 부속건물을 소통협력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리모델링 공사에 나선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옛 충남도청 소유주인 충청남도와 문화체육관광부 등과 행정협의 없이 무단으로 도청 내 향나무 등을 훼손해 충남도 등이 공사중지를 명령하는 등 논란이 불거졌다.

소통협력공간 조성 책임자인 강 과장의 사표가 바로 수리될 지는 미지수다. 대전시 자체 감사의 핵심 대상일 뿐 아니라, 국민의힘 고발로 검찰이 수사에 착수할 경우 핵심 피의자가 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공무원의 사직처리는 불가능하다.

인사권자인 허태장 시장의 고심이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 시 고위 관계자는 “행정미숙에 대한 책임을 진다는 측면에서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결단이지만, 사의표명이 논란해소에 직접적 해법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으로선 이번 사업이 어디서부터 어떻게 잘못됐는지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는 것이 먼저”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2-25 10:05:38
도청 자리에 의료원 건립했어야 했어요 괜히 엄한거 하지 말고들

중구민 2021-02-23 13:12:58
원상복구가 우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