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 반독재 민주화운동의 대부 유영소 목사 별세
대전충남 반독재 민주화운동의 대부 유영소 목사 별세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2.14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유영소 목사
고 유영소 목사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대전충남 민주화운동의 대부 우야(牛野) 유영소 목사가 마지막 유언으로 이 두 마디를 남기고 만 94세의 일기로 14일 오전 별세했다. 

이날 사단법인 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이사장 김병국)에 따르면  유 목 사는 1926년 5월 6일 충남 보령에서 출생, 한 평생 소외되고, 가난하고, 병들고, 억울하고, 고난당하는 민중들과 함께 처절하고 고통스러운 역사의 현장에서 반독재 민주화운동에 앞장섰다.

청년 시절 경찰로 근무하다 한신대학교에서 목회자 과정을 공부한 유 목사는 1961년대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목사가 됐다. 1960년대에는 농어촌교회 부흥을 위해, 70년대에는 국제인권단체인 엠네스티 회원으로서 인권선교를 위해, 80~90년대에는 민중민주선교를 위해 일생을 헌신했다. 김대중, 노무현 등 민주정권이 탄생한 후에는 소외받는 노인들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해왔다.

특히 1980년 3월에는 민주화운동의 불모지인 충남의 심장부 대전에 민중교회를 설립했다. .이곳에서는 충남대, 한남대, 공주대, 대전대, 배재대, 등 지역 대학생들의 민주화운동을 적극 후원했다. 숙식은 물론 필요한 서적과 집회시위에 필요한 각종 도구들을 만들 수 있는 장소를 제공했다. 당시 민중교회에서 밥 한 끼 안 먹은 사람은 운동권 출신이 아니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또한 군사독재의 만행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문익환, 문동환, 함석헌, 이문영, 안병무, 김찬국, 정진동, 이재정 등과 같은 재야인사들을 초청, 시국강연회를 열기도 했다. 

무엇보다 유 목사는 배움을 갈망하는 노동자와 청소년들에게 야학을 만들었다. 당시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던 대학생을 교사로 세워 검정고시에 대거 합격시키기도 했다. 그러나 유 목사와 야학 교사들이 수사기관에 잡혀가고 노동자들도 해산당하는 등의 고통을 겪기도 했다.

당시 많은 청년과 대학생들이 민주화운동을 과정에서 투옥되는 일이 생기면서 부모들이 모이는 장소가 됐다. 유 목사는 이 학생들의 부모들과 민주화운동가족실천협의회를 만들었다. 이를 통해 자녀들의 민주화운동은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것이 아니라 정의를 위한 올바른 행동이라는 것을 인식시키기도 했다. 

유 목사는 경찰, 안기부, 보안대로 끌려 다니면서 협박과 고문, 수사를 받으면서도 “나는 하나님의 종으로서 맡겨주신 사명을 감당할 뿐이다”며 굴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가족들이 수난을 겪으면서도 민중민주화운동은 당연히 짊어져야 할 고난의 십자가임을 고백하기도 했다. 

유 목사의 장례는 한국기독교장로회 대전광역노회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식장은 대전 건양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201호실이고 발인은 16일 오전 7시 40분. 장지는 충북 괴산 호국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