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 백신불안 해소대책 필요하다
[사설] 대전, 백신불안 해소대책 필요하다
  • 디트뉴스
  • 승인 2021.02.13 09:2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민 열명 중 일곱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걱정하며 안전성이 검증된 후에 접종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미래연구원과 대전시가 각각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다른 지역에 비해 대전 시민들의 백신거부감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왜 이런 현상이 빚어졌는지에 대한 원인분석은 미비한 상태다. 다른 지역에 비해 대전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덜했던 까닭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지역사회 대규모 감염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대구 시민들의 백신접종 의향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을 보면 큰 설득력은 없어 보인다.

국회미래연구원 조사결과, 백신접종 의향이 가장 낮은 지역은 대구(36.9%)였고 대전(43.8%)이 그 뒤를 이었다. 대전시가 실시한 시민대상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1.9%가 ‘안정성 검증 후 접종하겠다’고 답했고, 73.8%가 ‘접종 후 부작용이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시민 다수가 코로나19 백신 부작용 등을 걱정하며 안전성이 검증될 때까지 접종을 피하겠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셈이다. 두 차례 여론조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확인된 만큼, 허태정 대전시장 등 지역사회 정치리더들이 우선 접종하는 것도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한 가지 방안이다.

백신에 대한 신뢰가 높고 시민들이 자기 차례를 기다리는 상황이라면 모를까, 이 정도 불신이 확인됐다면 사회적으로 영향력 있는 인사들이 불안감 해소 차원에서 먼저 나서는 것도 필요한 일이다.

무엇보다 백신에 대한 정확한 정보제공과 부작용 등에 대한 대처매뉴얼을 보다 분명하게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론조사 응답자 중 11.6%는 ‘백신 접종에 대한 정보를 몰라 걱정된다’는 반응도 보였다. 정보 부재에 따른 두려움도 상당히 작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달 말, 코로나19 환자를 치료 중인 병원종사자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이후 의료인과 방역요원, 65세 이상 고령자 등의 접종이 이어지고 일반시민은 7월부터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대전시는 오는 11월까지 시민의 70% 이상 접종을 완료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백신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집단면역 형성의 장애물이 되선 안된다. 지역사회 리더들의 솔선수범, 백신에 대한 투명하고 적극적인 홍보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감백신은? 2021-02-19 02:11:52
반세기 동안 써오던 독감백신을 부작용문제로 온 언론과 의사협회와 국민들이 씹어대던게 4개월? 5개월 전. 그런데 코로나 백신을 안전성 검증후 접종하겠다?
100년 검증해 봐야 안전한건가? 100년 아니라 1000년이 지나도 안전성 논란은 안끝날꺼다.

서정신 2021-02-15 10:09:01
제가 시험대로 오르겠습니다.

어쩔 수 없이 과정을 거치며
백신의 신뢰도나 백신에 대한 연구개발이 필요하니까.

백신의 마루터 신청합니다.

코로나19 퇴치가 우선이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