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기업, 코로나 딛고 1303만 달러 수출
세종시 기업, 코로나 딛고 1303만 달러 수출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1.01.2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판로 확대 노력 지속, 해외 전시회 홍보관 운영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청 전경.

세종시 지역 기업들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1303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올렸다. 

26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판로지원사업 추진 결과, 지역 기업 45개사가 상담액 2827만 7000달러, 계약예상액 1303만 9000달러의 실적을 거뒀다.

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경제·내수시장이 침체된 상황에도 비대면·온라인 사업을 적극 발굴해해외 바이어와 연결한 점을 주요 원인으로 꼽고 있다.

지난해 운영된 사업은 ▲비대면 무역사절단 ▲해외전시·박람회 온라인 참가 지원 ▲세종 우수기업 전시관 운영 등 총 8가지다.

수출 전략 수립과 무역실무까지 밀착 관리하는 ‘수출기업화 지원사업’에 참가한 세제 생산 기업 화인TNC(대표 이현용)는 10만 달러의 수출 성과를 보였다. 또 ‘자카르타 온라인 소비재전’에 참여한 ㈜푸시풀시스템(대표 송성면)은 인도네시아, 미국, 베트남 등 2만 달러의 샘플·상품 구매 실적을 올렸다.

㈜아이씨푸드(대표 박균익)는 해외 바이어를 연결해주는 ‘세종 1:1 온라인 화상상담회’를 통해 베트남 대형 유통사에 샘플을 발송하는 등 신제품 홍보를 지속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20일 발표한 ‘2020년 지자체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세종 지역 기업 수출 규모는 13억 48만 달러로 2018년(12억 8515만 달러)에 비해 1.2% 증가했다.

시는 올해 상반기 중 온라인 해외전시회 참가, 우수기업 온라인 전시관 운영 등의 사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오는 6월 일본 동경에서 열리는 한국상품전과 9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국제 프리미엄 소비재전에 세종관을 운영해 해외 마케팅을 지원한다.

박형민 시 경제산업국장은 “관내 기업규모가 크지 않아 타 시도와 다르게 1대 1 밀착지원이 가능한 점이 이점”이라며 “올해도 해외시장 개척 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수출 유망기업 육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