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숙 "초라한 내포신도시 누구 책임인가"
김명숙 "초라한 내포신도시 누구 책임인가"
  • 안성원 기자
  • 승인 2021.01.21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포신도시 조성사업, 투자 대비 효과 저조에 '작심 비판'

김명숙 충남도의회 의원이 21일 내포신도시의 초라한 성적표를 작심 비판했다.

김명숙 충남도의회 의원(청양·더불어민주당)은 21일 초라한 성적표를 받은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에 작심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제32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환황해권 중심도시 건설과 충남 균형발전 선도를 목적으로 추진한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이 지난해 완료됐으나 정책 부실로 허울만 남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6년 충남도청 신도시 개발계획 추진에 따라 도청사 이전 작업이 진행됐다. 도청사는 지난 2012년 12월 홍성·예산군 경계인 내포신도시로 이전했고, 도청 소재지 주변 도시개발도 뒤따랐다.

인구 10만 자족도시 건설을 목표로 2조 2000억여 원을 투입해 지난해까지 사업을 마쳤다.

그러나 현재 인구는 계획 대비 3만 명에 불과하고, 일부 행정기관 외에는 이렇다 할 기관이나 시설은 물론 종합병원, 대학, 대형 유통시설도 유치하지 못한 상황이다.

특히 내포신도시 산업분야 주요 사업인 충남테크노밸리 조성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에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조차 없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내포신도시 조성사업이 지지부진한 원인으로 대도시에 집중된 투자 문제를 꼽았다.

충남도는 지난 2018년 이후 국제컨벤션센터(2224억 원), 지식산업센터(343억 원), 충남혁신상회 등 수백억 원에서 수천억 원 규모 기관과 시설사업이 천안시에 집중 투자됐다는 점에서다.

김 의원은 “대도시에 집중된 사업이 내포신도시에서 이뤄지고 있다면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충남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이 됐을 것”이라며 “수천억 원의 신도시를 조성하고도 인구목표를 반도 달성하지 못했다는 것에 양승조 지사와 실국장들이 책임지고 분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도청소재지 도시개발사업비는 원래 15개 시군을 위해 써야 할 예산이지만, 도청 소재지 중심도시로 발전하면 인근 시군에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알고 일부 지역은 불균형 문제를 참아 왔다”며 “양극화로 인해 낙후된 시군 소외감을 해소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에 팔 걷고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내포 2021-01-26 08:25:07
우선 내포에 정부투자기관 밋 기업을 집중 유치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