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겨울 냉이·달래수확 한창
태안군, 겨울 냉이·달래수확 한창
  • 최종암 기자
  • 승인 2021.01.21 15: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갯바람 맞고 자라 진한 향 일품

냉이 선별작업
냉이 선별작업

원북면 달래 수확
원북면 달래 수확

충남 태안군에서 겨울 냉이와 달래수확이 한창이다. 갯바람을 맞고 자라 진한 향이 일품인 태안산 냉이와 달래는 지역 고소득 작목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태안에서는 매년 12월 중순부터 3월 중순까지 약 280여 톤의 냉이를 출하하고 있다.

가격은 4㎏에 4~5만 원 선으로 산지수집상 및 농협공판장을 통해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시장 등지로 팔린다.

냉이는 단백질과 비타민 에이(A), 비타민 씨(C) 등 각종 무기질이 풍부하고 간·위장 건강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소화기능을 도와 입맛을 돋우고 눈 건강 유지에도 도움을 주는 식물이다.

태안에서 생산되는 냉이는 갯바람을 맞고 자라 쌉쌀한 맛과 진한 향이 일품이다. 더해 영양분이 골고루 들어있어 단순한 나물음식이 아닌 건강식품으로 소비자들로부터 각광받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역 냉이 재배 농가를 위해 ‘냉이재배 생력화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이동식 하우스’, ‘냉이 수확기’ 등과 함께 ‘냉이 세척시설’을 보급, 농가 경영비 절감과 일손부족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한편, 태안 달래는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맛과 향이 독특하고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량이 많아 ▲피로 ▲불면증 ▲빈혈 ▲중풍 ▲식욕부진 ▲동맥경화 등에 효과가 있다.

군 관계자는 “태안지역의 냉이는 해풍을 맞고 자란 무공해 농산물이며 비옥한 황토에서 자라 뿌리가 곧고 깊게 뻗어 상품성이 뛰어나다”며 “태안의 고소득 작목으로 정착되고 있는 냉이와 달래의 안정적인 재배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릴라 2021-01-21 16:20:32
하우스에서 자랐구만 무슨 갯바람..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