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군수사 최동인 준위,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취득
공군 군수사 최동인 준위,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취득
  • 지상현 기자
  • 승인 2021.01.1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한 공군군수사령부.

공군본부는 공군군수사령부 항공자원관리단 소속 최동인 준위(45, 준사관 101기)가 항공우주공학 분야의 최고 자격인 항공우주공학 국제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최 준위가 취득한 국제기술사는 국제 엔지니어링 연맹(IEA)(이하 ‘국제 연맹)에서 국가 간 원활한 기술 및 인력 교류를 위해 만든 국제 통용 자격이다. 

이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국내기술사 자격 보유 ▲석사 이상 공학인증교육 이수 ▲7년 이상의 관련 분야 실무경력 ▲2년 이상의 책임기술자 실무경력 ▲한국기술사회 주관 기술사 전문교육 150학점 이상 이수 등 5가지 요건을 모두 만족해야 하는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야 한다.

특히 항공우주공학 분야 국제기술사는 항공기관기술사, 항공기체기술사를 통합한 분야로 국내에는 최 준위를 비롯해 단 3명만 자격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희귀하고 취득하기 어려운 자격이다. 앞으로 최 준위는 이번 국제 자격 취득으로 국내에서와 동일하게 국제 연맹 회원국 항공기의 엔진 설계와 연구 개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를 22기로 졸업하고 1993년 임관한 최 준위는 현재까지 항공기 엔진 정비 관련 업무를 수행해왔으며, 2006년부터 F-15K, KF-16 등 공군 전투기 엔진의 기술지원 및 관리업무를 수행하는 ‘무기체계 전문가(SS:System Specialist)’로 근무하고 있다.

최 준위는 “이번 국제기술사 자격 취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 부대와 부서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공군의 항공기 엔진 분야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자기 계발을 이어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 준위는 앞으로도 항공기 엔진 분야의 전문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美 미드웨스트대학 항공안전 MBA과정(Midwest University, Aviation Safety MBA) 및 국내 기계공학 박사학위 취득을 목표로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