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4차 재난지원, 신속·보편지급” 주장
허태정 “4차 재난지원, 신속·보편지급” 주장
  • 김재중 · 이미선 기자
  • 승인 2021.01.1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트뉴스 신년인터뷰]  “양극화 해소에 역량 집중”
공공형 일자리, 의료공공성 강화 등 정책목표
13일 신년기자회견 통해 올해 시정구상 제시 계획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오후 <디트뉴스>와 신년인터뷰를 갖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여러 정치적 논란이 있지만 설 연휴, 또는 직후에 전 국민을 상대로 직접 지원하는 방식이 필요하다”고 보편적 지급을 주장했다. 

허 시장은 12일 오후 <디트뉴스>와 가진 신년인터뷰에서 “야당이 재난지원의 주체가 된다면 같은 주장을 펼 것인지 묻고 싶다”며 “(야당이) 오히려 이 위기를 더 적극적으로 돌파하자고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이미 한계점을 넘어섰다”며 “이들의 숨통을 트이게 하려면 전 국민 소비촉진이 가능한 보편적 재난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 핀셋지원은 지방정부가 찾아서 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경험이 있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올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시민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으면서도 심화된 양극화 해소를 위해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회적 안전망에서 떠밀리는 자영업자 서민층을 공동체가 적극 포용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불평등이 확대되고 소상공인들이 일자리 위기 등을 겪고 있다”며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적 포용력을 갖추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가치”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이 지난 5일 대전시 간부공무원들에게 ‘대전형일자리 창출 아이디어를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도 우리사회 심화된 양극화 문제에 지방정부가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자는 취지였다. 

그는 이날 인터뷰에서 “(대전형일자리 구상이) 아직은 무르익은 단계는 아니고 아이디어를 발굴하자는 차원”이라며 “단기 공공근로 일자리수를 늘리자는 차원이 아니라 정규직과 단기근로 사이에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해보자는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 노인층을 대상으로 한 단기 공공근로뿐 아니라 일자리를 잃은 신중년, 정규직 취업을 앞둔 청년 등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공공형 일자리를 만들어 사회안전망을 좀 더 촘촘하게 확충하자는 의미다. 

허태정 시장은 “겪어보지 못한 이 위기 상황에서 공공의 역할이 더 강화될 수밖에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민간투자방식인 BTL방식으로 추진하려 했던 대전의료원 설립을 재정사업으로 방향 전환한 것 역시 공공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며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공공의료서비스 중요성과 대처능력이 얼마나 중요한지 실감하기 때문에 재정 부담을 감수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올해 허 시장의 시정목표가 재난대응에만 집중된 것은 아니다. 혁신도시 지정과 도시철도2호선 건립, 유성복합터미널 공영개발 등 묵은 숙원을 해소했지만, 시민이 성과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사업들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등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추진속도를 높이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허 시장은 13일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지역 숙원사업 추진계획,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 세부계획 등 올해 시정운영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