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조기 달성
세종시 사랑의 온도탑 100도 조기 달성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1.01.12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위기 속 정부부처 등 기관 기부 잇따라

지난해 12월 열린 세종시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모습. (사진=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난해 12월 열린 세종시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모습. (사진=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래없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세종시 사랑의 온도탑이 100도를 달성했다.

12일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홍영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일 시작한 희망2021나눔캠페인이 43일 만에 사랑의 온도 100도를 넘어섰다. 이달 말까지 10억 7000만 원을 목표로 캠페인이 진행 중이나, 이날 기준 10억 8000만 원의 성금이 모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서 관심 부족이 우려됐다. 하지만 세종시에 정착한 중앙부처 공직자, 국책기관 차원의 나눔도 크게 증가하면서 온정의 손길이 확대됐다. 

기부 캠페인에는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소방청,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법제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이외에도 매년 성금 기탁에 동참하고 있는 세종시청, 세종시교육청도 온정을 보탰다.

고액 기부자와 지역 기업 차원의 참여도 잇따랐다.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클럽에 2명의 신규 회원이 가입했고, ㈜메종오브제는 4000만 원 상당의 식기세트, 영재건설은 2000만원 상당의 마스크를 첫 기부했다. 삼성전기㈜는 3000만 원, 콘티넨탈오토모티브일렉트로닉스 임직원들도 3000만 원을 기탁했다.

홍영섭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가계부담과 경기침체로 어려운 상황 속이지만, 자신보다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에 동참해 주신 시민들과 기업, 중앙부처, 행정기관 임직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달 말까지 모인 성금과 성품은 모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원되는 만큼, 남은 기간 많은 분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희망2021나눔캠페인은 100도 달성과 별개로 이달 31일까지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