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장관 입각설 보는 '다양한 눈'
박범계 법무장관 입각설 보는 '다양한 눈'
  • 김재중 기자
  • 승인 2020.12.29 17:16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범계 그룹 “노무현과 문재인의 검찰개혁 상징” 기대감
VS 비판그룹 “강성인물 또 기용하면, 정권의 명 재촉” 

법무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 자료사진.
추미애 법무장관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대전 서구을). 자료사진.

추미애 법무장관 후임으로 대전 출신 박범계 의원(서구을)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박 의원이 판사 출신으로 노무현 정부 법무비서관을 지내며 참여정부 시절부터 검찰개혁을 주장해 온 만큼, 공수처가 출범하는 현 시점 검찰개혁을 완성할 적임자로 손꼽히고 있다. 

그러나 이른바 ‘추-윤 갈등’으로 불거진 법무부와 검찰간 대결구도를 봉합하고, 대통령 지지율 하락 등을 반전시킬 적절한 카드인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상충되고 있는 중이다. 

특히 박 의원 출신지역인 대전 정치권은 ‘지역출신 법무부장관 배출’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김소연 전 국민의힘 당협위원장 등 정적(政敵)들이 비판목소리를 내면서 대통령의 결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선 박범계 의원 입각설에 대한 기대감은 그의 지역구인 대전 서구을을 중심으로 크게 번지고 있다. <조선일보> 등이 보도한 ‘입각 유력설’을 기정사실화하며 기대감을 표출하고 있다. 

박 의원 지지그룹에 속하는 지역의 한 선출직은 “박 의원이 법무장관을 맡는다면 노무현이 시작한 검찰개혁을 문재인이 완수했다는 상징성을 부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킨 중요한 시대소명인 검찰개혁을 완수하기에 박범계 의원만한 적임자가 없다”고 강조했다. 

충청권 3선 중진의원이란 점도 박 의원 입각설에 힘을 싣고 있다. 대전출신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이 이번 개각에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역안배 차원에서 박 의원 입각을 고려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격렬한 반대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김소연 전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 등을 통해 연일 공세를 펼치고 있다. 박 의원 측근그룹에 속했던 인사들의 비위사실과 사법처리 결과, 자신이 직접 겪었던 박 의원과 일화 등에 대한 폭로성 글이 주류를 이룬다. 

박 의원이 법무장관으로 지명되면 그 동안 지역구 문제에 머물렀던 각종 측근그룹 문제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야당을 통해 크게 불거질 공산이 크다. 박 의원이 직접 제기하거나 피소된 송사까지 겹쳐있어 법무장관 후보 자질시비로 이어질 수 있다.   

김소연 전 위원장은 박범계 의원이 발탁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에 당선됐지만, 박 의원 측근그룹의 금품요구 등을 폭로한 뒤 바른미래당, 미래통합당 등으로 당적을 바꿔 지난 총선에 출마한 바 있다.

박 의원 개인에 대한 호불호를 떠나 추-윤갈등으로 불거진 갈등정국을 해결할 적임자인지에 대한 논란도 거세다. 박 의원 성향이 추미애 장관 못지않은 강성으로 비쳐지고 있는 만큼, 법무부-검찰 갈등이 봉합되기는커녕 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 때문이다. 

일례로 대전지검 홍성지청장을 지낸 김종민 변호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을 비판하면서 “추미애를 교체하더라도 박범계 등 또 다른 강성인물을 법무장관으로 앉혀 무리수를 계속한다면 정권의 명을 재촉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와 당의 기류가 다르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 인사 A씨는 “조선일보발 박범계 입각설이 나왔을 때, 청와대 내부에서 비공식적으로 이를 부인하는 반응이 나왔던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가 공수처장 후보결정과 추미애 장관 사표수리, 차기 법무장관 발표를 병행할 방침인데, 조선일보는 28일 법무장관 발표가 나오는 것처럼 보도해 사실상 오보를 낸 셈”이라고 지적했다. 

A씨는 “조선일보가 이를 몰랐을 리 없고, 뭔가 의도를 담은 것으로 유추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본보가 접촉한 여권 내 친문인사 B씨는 박범계 입각설에 대해 “일부 정보가 있지만, 그 정보가 당에서 나왔느냐 청와대에서 나왔느냐에 따라 뉘앙스가 상이하다”며 “최종 결정은 마지막 순간에 인사권자가 하는 것”이라고 단언했다. 

다른 선출직 친문인사 C씨는 박범계 입각설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으면서 “대통령이 어떤 분인지, 이번 (법무장관) 인사를 통해 여실히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반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관 2020-12-30 11:23:27
우리 대전의 명물 박범계를 장관으로 보냅시다.
적폐청산위원장을 맡아 혁혁한 공을 세운 박범계가
법무부장관을 맡아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구해야 합니다.
박범계 만세 만세 만만세

사즉생 2020-12-30 10:54:34
의원님,
살려주세요?

가다오다 2020-12-29 20:42:40
들어~~~욧
살려주세~~~욧
뿌뿌뿡

지나가다 2020-12-29 18:55:25
자그매 웃겨라 !